2020-06-04 07:24
문재인 대통령, 경제심리 전환 위해 5대그룹에 SOS
문재인 대통령, 경제심리 전환 위해 5대그룹에 SOS
  • 정계성 기자
  • 승인 2020.02.1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인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한 문재인 대통령이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의 발언을 유심히 듣고 있다. /뉴시스
경제인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한 문재인 대통령이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의 발언을 유심히 듣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계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주요 대기업 경영자들과 만나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악화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경기활성화를 위한 기업들의 투자를 장려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청와대와 정부는 코로나19 위기를 일정부분 극복했으며 이제는 경제심리적 대반전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문 대통령은 “경기가 살아나는 듯해서 기대가 컸는데 뜻밖의 상황을 맞게 되었다. 어려운 상황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함께 의견을 나누고자 한다”며 “오늘 간담회가 경제활력을 되살리고 기업과 국민께 용기를 드리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운을 띄웠다.

CJ그룹이 투자한 영화 기생충, LG전자의 롤러블 TV, 삼성의 인공지능 로봇 볼리, 현대차의 도심 항공용 모빌리티, SK의 소재부품 국산화 등 기업의 성과를 일일이 열거한 문 대통령은 “경제계의 노력이 경제 회복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추켜세웠다. 

특히 “삼성, 현대차 등 대기업 그룹이 조 단위의 경영안정자금을 긴급 지원하기로 해 협력업체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롯데그룹은 우한 교민들에게 생필품을 적극 후원해줬다”며 “대기업들이 앞장서 주니 더욱 든든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어려울 때일수록 미래를 향한 과감한 투자가 경제를 살리고 혁신 성장의 발판이 됐다”며 “기업은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 없이 진행해 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회의는 문재인 대통령 등 정부 관계자와 이재용 부회장 등 경제인들이 마주앉아 요청과 이에 대한 답변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뉴시스
회의는 문재인 대통령 등 정부 관계자와 이재용 부회장 등 경제인들이 마주앉아 요청과 이에 대한 답변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뉴시스

자리에 참석한 경영인들은 정부의 적극행정과 금융지원, 중국 현지에 나가있는 기업들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적극행정 면책에 대한 정부 발표가 있었지만 한걸음 더 나아가 이번 사태에 한해서는 정책 감사를 폐지하는 수준까지 파격적으로 운영이 된다면 공무원들이 이번 사태에 대비하는 정책 개발이나 집행에 활발히 움직이고 사태 조기극복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간담회는 대통령 발언 이후 경영인들의 발언과 요청에 대해 부처 장관들이 답변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답변이 이뤄지지 못한 내용은 추후 부처에서 속도감 있게 반영될 수 있도록 검토하기로 했다. 박용만 회장이 공식적으로 요청한 적극행정과 금융지원은 최대한 빠르게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감사원은 “적극행정시 면책 뿐만 아니라 포상 방안까지 발표했다”고 설명한 뒤, 문제가 될 지여부를 미리 판단해주는 사전 컨설팅 제도를 경제부처들이 활용해줄 것을 주문했다. 또 금융지원과 관련해서는 문 대통령이 배석한 은성수 금융위원장에게 “금융위원장의 의지가 은행창구에도 내려가야 한다”며 보다 적극적인 행보를 주문했다. 

이날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회장, 구광모 LG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등 5대그룹 경영자들이 참석했다. 세계적인 관심을 모은 영화 ‘기생충’에 투자한 CJ그룹 이재현 회장도 명단에 포함됐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 경제부처 수장들이 자리해 기업들의 민원해결사로 나섰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