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07:24
삼성 준법감시위, 6시간 회의에도 중점과제 미결
삼성 준법감시위, 6시간 회의에도 중점과제 미결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2.13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예상한 노조 문제 대신 대외 후원금 엄격 관리 전망
김지형 준법감시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이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서초타워 사무실에서 열린 '준법감시위원회 제1차 회의'에 참석해 환담하고 있다. /뉴시스
김지형 준법감시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이 지난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서초타워 사무실에서 열린 '준법감시위원회 제1차 회의'에 참석해 환담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13일 6시간동안 2차 회의를 했으나 중점 검토 과제를 정하지 못하고 끝났다. 다음 회의는 오는 3월 5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다.

준법감시위는 이날 오전 9시 30분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2차 회의를 열었다. 준법감시위 측은 회의 후 공식 입장문을 통해 “위원들이 제안한 삼성의 준법경영 관련 구체적인 이슈들에 대하여 장시간 의견을 나누었으며, 오늘 논의된 내용들을 바탕으로 위원회의 중점 검토 과제를 신중하게 선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내용은 차기 회의에서 논의를 거쳐 확정되는 대로 밝힐 예정이다.

당초 이인용 삼성전자 CR담당 사장이 회의 전 “정해진 의제가 있다”고 밝히면서 ‘노동 관련 의제’일 것으로 추측됐으나 회의에서 위원들이 삼성의 준법경영 관련 이슈들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피력하며 우선순위에 정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삼성그룹에 석달 새 삼성전자·삼성화재·삼성디스플레이 등 3곳의 계열사에서 노조가 들어서고 있어 삼성의 당면 과제는 노조 이슈가 아니냐는 지적이 많았다.

게다가 삼성전자 노조에서는 노조 가입 독려 메일을 사측이 삭제했다는 의혹이 나왔고, 삼성화재 노조는 경영진의 ‘노조 활동 방해’를 주장하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파기환송심 재판부에 엄벌을 촉구하는 탄원서 제출을 예고한 상황이다. 

이 때문에 삼성 안팎에서는 준법감시위가 2차 회의 직후 노조 관련 특정 계열사 조사를 지시하거나 중재 방안을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김지형 준법감시위원장이 지난달 기자회견에서 “노조 문제도 준법감시의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밝힌데다, 준법감시위 활동의 진정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위원회의 중재가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이날 회의 결과 중점 검토 과제 선정은 다음으로 미뤄졌다. 김 위원장은 이날 회의 직후 취재진을 만나 “대외 후원금 지출과 내부거래 등 1차 회의 때 주로 논의됐던 내용을 다시 한번 논의했다”고 밝혔다. 

다만 삼성 계열사들은 2017년 2월부터 10억원이 넘는 기부금이나 후원금, 출연금 등을 외부에 낼 때에는 반드시 이사회 의결을 거치도록 해, 계열사들이 준법감시위로부터 대외 후원금으로 지적을 받을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이에 삼성그룹의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 의혹으로 촉발된 ‘국정농단’ 사건을 준법감시위가 직접 검토해보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어떤 후원금인지 (논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며 “이야기를 해도 해도 끝이 없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워낙 다뤄야 할 의제가 많아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도 밝혔다.

이날 준법감시위는 계열사들로부터 대외후원 등 위원회에 보고된 안건에 대해 심의했다고 밝혔다. 또 1차 회의에서 보고한 계열사들의 준법감시 프로그램 현황과 개선안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위원회는 계열사와 지속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