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10:41
통합당, ‘팩트체커앱' 정조준
통합당, ‘팩트체커앱' 정조준
  • 이경아 기자
  • 승인 2020.02.18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8일 보수 유튜브 영상들이 자동신고되는 앱 ‘팩트체커’에 대해 “온라인상 여론조작은 국민들의 민주적 판단을 흐리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이를 ‘제2의 드루킹’이라며 구글 측에 앱 삭제를 요청하는 한편 국회 차원의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우파에 재갈을 물리는 앱을 만들어 유포하는 좌파들의 의도가 분명하다. 총선을 앞두고 여론조작 하려는 것”이라며 “검찰과 중앙선관위에 촉구한다. 팩트체커 앱을 누가 어떤 음모로 만들어 어떤 음모로 사용하는지 확인해서 선거법 위반 여부를 확인하고 제대로 된 대응 조치를 촉구한다”고 했다. 

‘팩트체커 앱’은 미리 입력한 댓글과 신고 문구를 자동으로 처리하는 스마트폰 앱이다. 4·15 총선이 두 달이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보수 유튜브 채널 영상을 한꺼번에 ‘부적절한 영상’이라고 자동신고하고 댓글까지 달 수 있는 모바일 앱이 등장해 친문(재인)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로 인해 ‘온라인상 여론몰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 앱은 ‘드루킹’과 다르다고 하지만 구글 계정과 연동해 접속하면 보수·우파 성향 유튜브 채널의 최신 영상 30개를 한꺼번에 부적절한 영상이라고 신고를 하고 자동으로 댓글을 달 수 있다.

이 때문에 신고 문구와 댓글 내용을 이용자가 미리 입력해 놓기만 하면 자동으로 상위 30개 영상에 신고와 댓글 달 수 있다.  

이에 박완수 사무총장은 “신고 대상이 미래통합당 공식 채널인 오른소리를 포함해 보수인사 채널에 집중돼 있다”며 “정부 비판 영상과 총선 관련 영상을 집중 신고하고 댓글을 달아 온라인 테러를 가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