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09:44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9명 '셀프 제명' 의결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9명 '셀프 제명' 의결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2.18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18일 소속 비례대표 9명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이동섭·이상돈·이태규·임재훈·최도자 등 9명 의원에 대한 제명 안건을 만장일치 의결했다.

이날 의총에는 비례대표 9명 외 권은희·김동철·박주선·주승용 의원까지 총 13명이 참석했다.

박주선 의원은 의총 모두발언에서 비례대표 의원들을 향해 "회자정리 이자필반(會者定離 去者必返)이라는 말이 있다"며 "저희들과 헤어지긴 하지만, 몸은 가도 마음은 함께한다는 자세가 있으면 한다"며 "부디 성공해 대한민국 정치 발전과 국민의 편안한 삶을 보장해주는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눈시울을 붉히며 "오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직을 그만둔다"며 "그동안 우리 비례대표 제명에 대해 호남 중진들을 비롯한 당 소속 의원들과 수없는 토론을 거쳐 제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제명 의원들은 국회 의사국에서 무소속 등록 절차를 밟는다.

의총에 불참한 비례대표 박선숙·박주현·장정숙·채이배 의원은 바른미래당에 잔류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