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14:05
이인영 “文 고발한다는 미래통합당…난장판 선거 치를 속셈”
이인영 “文 고발한다는 미래통합당…난장판 선거 치를 속셈”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2.19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미래통합당이 창당 첫 일정부터 문재인 대통령을 고발한다고 했다”며 “난장판 선거를 치른다는 속셈을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문 대통령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과 검찰을 총선 정쟁에 끌어들인다는 위험한 발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가 민생 총선이 돼야 한다는 국민 마음과 반대로 극한 정쟁으로 총선을 치른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라고 규정한다”고 했다.

그는 “미래통합당은 고발 방침을 밝히는 자리에서 ‘대통령이 (선거에) 관여한 증거가 없다’고 스스로 고백하기도 했다”며 “그럼에도 대통령을 고발하고 이런 행위를 하는 것은 검찰에게 나라를 뒤흔들 칼자루를 쥐어준다는 음모적 기획”이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민과 민생에는 겸손하겠지만 허위 정쟁에는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경고했다.

이해찬 대표도 미래통합당을 향해 “당의 정강이 국정 발목잡기이고, 정책이 대통령 고발이 아니고서야 어떻게 이런 말을 할 수 있는지 어이가 없다”고 맹비판했다.

이 대표는 “국정농단과 탄핵에 책임 있는 사람들이 반성 없이 다시 모여 그저 국회 의석을 얻자고 ‘묻지마 통합’을 하고, 또 다시 코로나19 특위 등 비상 상황에는 정략적으로 임하고 있다”며 “이런 과거식 묻지마 통합당이 21대 국회 다수 의석을 얻으면 국정농단 반복과 대한민국 퇴보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