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09:51
시도교육감 만난 文… “아이들 안전, 무엇보다 우선”
시도교육감 만난 文… “아이들 안전, 무엇보다 우선”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2.19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전국 17개 시·도교육감과 간담회
“확진자 급증… 지역사회 대응체계 대폭 강화”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시·도 교육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시·도 교육감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학교 방역관리 논의를 위해 전국 17개 시·도교육감과 간담회를 가졌다. 전국 학교들은 내달 신학기를 맞아 학생 안전·방역 문제로 초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청와대에서 전국 교육감들을 만나 “아이들의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이라며 “개학에 앞서 가능한 모든 유치원과 학교에서 특별 소독을 실시하고 마스크·손소독제와 같은 방역물품이 학교에 충분히 비치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손씻기, 마스크 착용 등 위생교육을 철저히 하고 학교와 긴밀히 소통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상황이 종식될 때까지 교육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교육 현장의 요구를 신속하게 반영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한 “지금도 휴업 또는 개학을 연기한 학교의 40% 이상에서 돌봄 교실이 운영되고 있다”며 “맞벌이 가정 등 학부모의 요청이 있다면 돌봄 교실이 최대한 운영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이날 대구·경북 지역에서 10명 이상의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것에 대해서는 “오늘 확진자가 크게 늘어났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주로 염려가 많았던 31번 환자와 관련이 있는 감염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지역사회 감염 대응체계를 대폭 강화해 확실한 지역방어망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면서 “병원, 요양시설 등 취약시설과 교회 등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 교육감들께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적절한 대응에 함께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는 약 70분간 진행됐으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배석했다. 문 대통령이 전국 교육감들과 간담회를 갖는 것은 취임 후 처음으로, 신학기를 맞아 코로나19 대응 관련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역대 정부 사례로는 이명박 정부 당시 2009년·2012년 두 차례 시·도교육감 간담회를 연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