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01:49
호남 3당, 24일 전격 합당… 손학규 사퇴 결심이 물꼬
호남 3당, 24일 전격 합당… 손학규 사퇴 결심이 물꼬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2.2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추진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응 합당하여 24일 까지 법적 절차를 마무리 한다고 밝히고 있다. /뉴시스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추진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응 합당하여 24일 까지 법적 절차를 마무리 한다고 밝히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등 호남 기반의 과거 국민의당 계열 3당이 20일 합당하기로 최종 합의했다. 3당 합당은 24일 이뤄지며 3당 기존 대표는 모두 사퇴한다.

그동안 합당의 걸림돌로 작용했던 손학규 대표의 사퇴 결단이 지지부진하던 합당 논의의 물꼬를 튼 것으로 보인다. 앞서 손 대표는 대표 직 사퇴를 전제한 3당 합당 합의문에 대해 “3당 통합과 대표 직 사퇴는 관계가 없다”며 추인을 연기해왔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추진위원장·김경민 최고위원, 대안신당 황인철 사무부총장, 민주평화당 김종배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당은 중도·실용·민생·개혁의 대안정치 세력의 태동을 위해 24일 합당해 법적 절차를 마무리한다"고 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3당의 현 대표, 즉 바른미래당 손학규·대안신당 유성엽·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모두 사퇴하고 각 당 대표가 1인씩 추천하는 3인으로 공동대표를 선출하기로 했다.

바른미래당이 추천하는 공동대표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통합당의 대표로 등록한다. 단, 3인 공동대표의 합의로 당을 운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

통합당의 최고위원회는 3당이 각 1인씩 추천하는 3인과 미래청년, 소상공인을 대표하는 세력에서 일정 인원을 선출한다. 당명은 이날 실무위원회를 구성해 논의하기로 했다.

통합당은 4·15 총선 직후인 5월 중 전당대회를 개최해 지도부를 선출하며, 이를 당헌 부칙에 넣기로 했다.

박주선 대통합추진위원장은 합의문 발표 이후 기자들과 만나 “합의문 발표 전 각 당에서 사실상 추인 절차를 거쳐 합의했기 때문에 추인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손 대표도 합당안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손 대표에 대해 “바른미래당이 공중분해되기 직전까지 모든 수모와 굴욕을 참아가면서 국민의당의 정신과 가치를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고 했다.

이어 “손 대표가 끝까지 남아 3당 통합을 마무리하고 미래청년, 소상공인과 통합해 더 큰 민생·실용·중도·개혁 정당을 만들고 사퇴하려고 했다”며 “그런데 (3당) 통합 절차를 진행 중이어서, (이제는) ‘모든 걸 다 내려놓겠다’, ‘그 길을 바란다’는 것이 손 대표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합당에 참여하는 의원들의 숫자에 대해 “바른미래당 (시절) 교섭단체와 같이 20명 수준에서 구성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