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3 22:55
황교안 “코로나19 확산 우려… 집회 자제 당부”
황교안 “코로나19 확산 우려… 집회 자제 당부”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2.24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4일 반(反)정부 성향의 대규모 장외 집회 자제를 당부했다. 코로나19 전국 확산에 따른 우려에서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대규모 집회를 둘러싸고 국민들이 근심어린 시선을 보내고 있다”며 “국무총리는 심각한 사태에 대한 면밀하고 정확한, 신속하고 확실한 대책을 세워주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집회를 열고자 하는 마음을 저 역시 모르는 바 아니다”라며 “그러나 지금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그 무엇보다도 우선돼야 할 때다. 가급적 모든 집회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지난 22~23일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등 반정부 단체가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에 나선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범투본은 서울시가 지난 주말 도심 집회를 금지했음에도 집회를 강행했다.

황 대표는 “코로나 19 위기 만큼은 절대 정쟁과 정치공세 수단이 돼선 안 된다”며 “지역감정에 기대보겠다는 구태정치는 없어져야 한다. 허위 마타도어를 악용하는 정치는 안 된다”고 했다. 이어 “하루빨리 사태를 극복하는 것만이 국민 건강과 민생 경제 모두 지키는 최선의 해법”이라며 “국민들께 조금만 더 힘내시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