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00:38
김정화 “민생당, 지역·낡은 이념 아닌 혁신과 미래에 중점”
김정화 “민생당, 지역·낡은 이념 아닌 혁신과 미래에 중점”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2.25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퇴임 기자회견 후 김정화 민생당 대표에게 꽃다발을 주고 있다. /뉴시스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퇴임 기자회견 후 김정화 민생당 대표에게 꽃다발을 주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정화 민생당 공동대표는 25일 민생당을 둘러싼 ‘지역정당’ 우려에 대해 “이념과 지역의 과거에서 벗어나 조금 더 혁신과 미래로 향하는 정당”이라고 했다.

민생당은 호남 기반이었던 국민의당 계열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등 3당 통합 정당으로, 지난 24일 공식 출범했다.

김 공동대표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어렵겠지만 국민 이익의 편에 서서 효능감 있는 정치를 입증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생당의 총선 전략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아직 민생당은 갈 길이 멀지만, 통합 자체로 어느 정도 국민들께 비전을 제시했다고 생각한다”며 “흩어져 있었던 제3지대가 한 데 뭉쳐 현실화됐다는 것만으로도 중도 유권자들에게 확실한 선택지는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길 수 있는 정당, 유권자들이 믿고 표를 줄 수 있는 정당이 되기 위해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며 “새로운 역사를 쓰는 길에 집중하면서 중도 유권자의 대안이 될 거라는 것을 몸소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김 공동대표는 민생당 출범과 동시에 사퇴한 손학규 전 대표에 대해 “당장은 아닐지 몰라도 적당한 시기에, 또 적절한 위치에서 당과 나라를 위해 큰 역할을 맡아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김 공동대표는 전날(24일) 손 대표의 지명으로 공동대표 직에 오른 소감에 대해서는 “예상치 못한 중책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대화와 타협을 정치의 본령으로 삼아 과감하고 때로는 파격적인 혁신을 통해 정치가 희망이 될 수 있다는 모습을 국민께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