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10:08
문재인 대통령의 대구 회의에 코로나19 ‘밀접접촉자’ 참석 논란
문재인 대통령의 대구 회의에 코로나19 ‘밀접접촉자’ 참석 논란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2.2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청와대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대구를 찾아 연 특별대책회의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밀접접촉자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대구 경제부시장의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경제부시장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이승호 경제부시장의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이 부시장과 또 다른 비서 한명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또 별관 101동과 111동을 26일 하루 동안 폐쇄하고 방역한다.

보건 당국은 이 직원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녔던 헬스장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문제는 25일 오후 문 대통령 주재 코로나19 특별대책회의에 이 부시장이 참석했고, 이 자리에 문 대통령을 포함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권영진 대구시장 등도 함께했다는 점이다.

청와대는 이 부시장이 오늘 오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