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07:44
SKT, 스타트업과 손잡고 ‘5G’ 판 키운다
SKT, 스타트업과 손잡고 ‘5G’ 판 키운다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2.26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5GX 트루이노베이션 엑셀러레이터’ 실시
SK텔레콤은 26일 발표한 ‘5GX 트루이노베이션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통해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미디어, 모빌리티, 보안, 커머스 등 5G 산업 분야를 함께 넓혀갈 계획이다./ SK텔레콤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SK텔레콤은 26일 ‘5GX 트루이노베이션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통해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미디어, 모빌리티, 보안, 커머스 등 5G 산업 분야를 함께 넓혀갈 유망 스타트업 발굴한다고 밝혔다.

트루이노이베이션 엑셀러레이터는 SK텔레콤이 스타트업과의 보다 체계적인 상생협력을 위해 운영하는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이다. 5G 본격 상용화와 함께 관련 기술 및 서비스 개발이 목표다. 특히 올해는 본격적으로 스타트업이 지원할 수 있는 사업 부문을 5G 특화 서비스 전 분야로 확대해 5G 신성장 동력 발굴 및 사회적 가치 창출을 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참여 스타트업 선정(5월 중) △지원·육성 프로그램 운영(5월~10월, 약 20주간) △서비스 본격 론칭(11월 중) 등 각 단계별로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프로그램 접수기간은 오는 27일부터 4월 5일까지로 2인 이상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SK텔레콤은 최대 15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실질적인 혜택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선발된 스타트업들은 기본적으로 신규 기술 및 서비스 실증을 위한 테스트베드 역할을 할 업무 공간과 테스트용 단말을 제공받게 된다.

스타트업들이 혁신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사업 전략, 투자, 기획 등에 대한 멘토링도 제공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 내부 실무자 및 외부 전문가를 초청할 계획이다. 유관기관, 벤처캐피탈 등으로부터 사업 전략 및 외부 투자 유치 노하우를 배울 수 있는 네트워킹 자리도 마련된다.

아울러 올해 선발된 스타트업에게는 마이크로소포트와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 스타트업 프로그램’ 혜택이 제공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 플랫폼 ‘애져’를 사용할 수 있는 최대 12만달러 규모의 무료 크레딧 및 관련 기술을 지원한다. 마이크로소프트 네트워크 및 자사의 공동영업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들의 글로벌 진출도 지원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우수 스타트업으로 선정된 회사에 기술 및 서비스 상용화를 위해 필요한 사업비용을 지원할 것”이라며 “SK텔레콤과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사업화 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유웅환 SV 이노베이션센터장은 “5G 시대 경쟁력 확보를 위해 협력과 공유를 통한 기술 생태계 활성화가 중요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은 유망 스타트업 뿐만 아니라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