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04:36
의원님들의 집테크?… 국회의원 아파트값 4년간 ‘급증’
의원님들의 집테크?… 국회의원 아파트값 4년간 ‘급증’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02.27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국회의원들이 보유한 집값이 임기 내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
20대 국회의원들이 보유한 집값이 임기 내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20대 국회의원들이 보유한 집값이 임기 내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한 아파트 시세차익 등으로 거둔 불로소득도 상당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이 20대 국회의원들 300여명 중 아파트 재산을 보유한 223명을 대상으로 아파트 재산보유 현황을 조사한 결과, 20대 국회의원들의 임기 4년 동안 부동산 재산은 2016년 평균 11억원에서 현재 평균 16억원으로 4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에 따르면 2016년 아파트 등 재산을 신고한 국회의원은 207명이었다. 이후 지난해 아파트 등 재산을 신고한 국회의원은 223명으로 늘었다. 이들의 지난달 기준 아파트 재산의 평균가는 16억원이고, 상위 10%(30명)의 아파트 평균가는 44억원이다. 국민이 보유한 아파트 평균가가 4억원인 것을 감안할 때, 국민과 국회의원간 재산 차이가 큰 셈이다.

또한 경실련은 이러한 집값 상승으로 국희의원들이 불로소득을 거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경실련이 국회의원들이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보유 중인 아파트 등의 시세차액을 분석한 결과, 상위 10%(30명)의 평균 아파트값은 2016년 22억원에서 지난해 37억원으로 70% 상승했다. 15억원의 불로소득을 챙긴 셈이다.

아울러 경실련에 따르면 20대 국회의원 300여명 중 무주택자의 비율은 22%(77명)다. 반면 전체 국민의 무주택자 비율은 39%에 달하는 실정이다.

경실련은 “불평등과 격차 해소, 주거안정을 외쳤던 정당과 국회의원들은 뒷짐만 지고 있고, 분양가상한제 도입과 후분양제, 분양원가공개 등 주택법안 민생법안을 외면해왔다”며 “이런 의원들이 최근 집값 상승의 책임을 정부에게만 돌리고 있는데, 집값 폭등은 정부 뿐만 아니라 입법권을 가진 국회의원과 정당의 책임도 크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