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08:23
카카오, ‘댓글 청정지역 만들기’ 본격화
카카오, ‘댓글 청정지역 만들기’ 본격화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02.27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실시간 검색어를 폐지하고 서제스트 기능 개편 착수를 선언한 카카오가 이용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내 깨끗한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카카오
지난해 실시간 검색어를 폐지하고 서제스트 기능 개편 착수를 선언한 카카오가 이용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내 깨끗한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카카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카카오가 혐오‧차별 표현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뉴스 서비스의 악성 댓글에 대한 제재 정책을 강화한다. 깨끗한 댓글문화를 만들기 위한 이용자의 참여를 이끌어 내고 댓글 생태계를 조성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는 26일 포털 다음과 카카오톡 ‘#탭’의 뉴스 댓글 서비스 및 운영 정책을 개편한다. 

먼저 악성 댓글 신고 및 제재 정책을 한층 강화한다. 카카오는 업계 최초로 지난 2017년 7월부터 인공지능(AI)을 통해 모든 댓글의 욕설과 비속어를 필터링하는 욕설 음표 치환 기능을 적용하고 있다.

이번 개편에 따라 욕설‧비속어 뿐만 아니라 차별‧혐오에 대한 신고 항목을 신설했다.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거나 개인의 인격과 명예를 침해할 수 있다는 지적이 반영됐다.

이용자가 신고한 악성 댓글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삭제조치할 뿐만 아니라 작성자에 대한 제재를 진행해 악성 댓글을 원척적으로 예방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신고한 댓글이 삭제되면 그 결과를 알려주는 ‘신고 알림’ 기능도 도입해 이용자들의 지속적인 참여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댓글 서비스에 대한 이용자 권리 보호 기능도 도입했다. 댓글 영역 자체의 노출을 관리할 수 있는 ‘접기’ 기능을 더하고 댓글 영역 상단에서 설정이 가능하도록 했다.

보고 싶지 않은 댓글이나 해당 댓글 작성자를 이용자에게 보이지 않게 하는 ‘덮어두기’ 기능을 추가했다. 카카오는 이용자가 많이 덮어둔 댓글과 사용자에 대한 데이터는 AI로 분석해 지속적인 댓글 서비스 개선에 활용할 예정이다.
 
앞서 카카오는 개인의 인격과 명예, 사생활 보호를 위해 연예 뉴스 댓글을 전면 폐지하고 인물 관련 검색어 및 서제스트 개편,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를 종료한 바 있다.

카카오는 이번 조치가 이용자들이 직접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유도하고 개인의 권리와 인격 보호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전망한다. 향후에는 혐오‧폭력성 콘텐츠에 대한 자율규제 기준과 이행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최신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를 연내 선보이고 개개인의 취향과 니즈를 반영한 콘텐츠 구독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며 “외부 전문가 및 이용자들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플랫폼 자율 규제에 대한 정책을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