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02:11
[코로나19 위기] LCC 사장단 “‘조건 없는’ 긴급 금융지원 절실”
[코로나19 위기] LCC 사장단 “‘조건 없는’ 긴급 금융지원 절실”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0.02.28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LCC 사장단, 28일 오전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LCC 공동 긴급 건의문’ 발표
“자체 노력만으로 항공산업 위기 극복 역부족, 정부 차원 즉각적이고 실질적인 지원 강력 요청”
국내 항공업계가 일본발 악재에 이어 중국발 변수까지 발생하면서 대안을 찾기 힘든 위기 상황을 맞게 됐다. /시사위크
국내 항공업계가 일본 불매운동에 이어 중국발 감염병까지 전국에 창궐하면서 대안을 찾기 힘든 위기 상황을 맞게 됐다. 이에 LCC 사장단은 ‘LCC 공동 긴급 건의문’을 통해 정부에 즉각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시사위크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항공산업의 근간이 무너져 내리고 있습니다. 지난해 일본 불매운동에 이은 코로나19 사태로 절체절명의 벼랑 끝에 서있습니다. 어떠한 자구책도 소용없고 퇴로도 보이지 않습니다. 자체 노력만으로 극복하기에는 너무나 역부족입니다. 정부 차원의 즉각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을 강력히 요청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인해 직격타를 입어 고사 직전에 놓인 국내 저비용항공사(LCC)의 사장들이 한목소리로 정부에 ‘조건 없는’ 지원을 공식 요청했다.

에어부산·에어서울·이스타항공·제주항공·진에어·티웨이항공(가나다순) 등 6개 LCC 사장단은 28일 오전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LCC 공동 긴급 건의문’을 발표했다.

국내 LCC 사장단이 발표한 공동 긴급 건의문의 주요 내용은 3가지다. △무담보·장기 저리 조건의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 △공항사용료 및 세금의 유예 아닌 전면 감면 조치 시행 △고용유지지원금 비율 한시적 인상 등이다.

이들이 직접 건의문을 발표한 배경에는 정부가 지난 17일 발표한 ‘항공업계 피해 대응 긴급 금융지원 및 각종 사용료 납부유예 등 지원 방안’이 전제조건이 많아 실효성이 떨어져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정부가 약속한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은 LCC 업계에 대해 ‘대출심사를 거쳐’ 최대 3,000억원을 지원하는 것이다. 기업들이 산업은행을 통해 대출을 신청할 경우 대출심사는 평균적으로 2∼3개월 정도 소요된다. 이 경우 대출 승인을 기다리다가 도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문제점에 대해 LCC 사장단은 “부채비율이 높은 항공사의 구조상 누적된 적자가 반영된 현 시점에서 시중은행 상품을 통한 자금 조달은 사실상 불가능”이라며 “즉각적인 유동성 개선을 위한 자금조달이 가능하도록 지원 조건 대폭 완화 및 규모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항사용료 및 세금 유예 부분에 대해서도 지적하고 수정을 통해 전폭적 지원을 당부했다. 현재 정부가 제시한 공항사용료 등 각종 비용지원은 감면이 아닌 ‘납부유예’로 실질적 지원이 되지 못한다는 게 LCC 사장단의 입장이다. 그들은 ‘납부유예’가 아닌 추가적으로 각종 세금(항공기 재산세, 항공유 수입관세 등)에 대해 감면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고용유지지원금 비율 한시적 인상에 대해서도 요청했다. 보이콧재팬과 코로나19로 인해 일본과 중국 운항 노선 대부분이 단항 되면서 국내 모든 LCC는 잉여인력에 대해 무급휴직을 실시하거나 급여 삭감 등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LCC 사장단은 휴직 인원 발생 불가피하다고 설명하면서, 항공사 근로자의 휴업수당에 지원되는 고용유지지원금 비율을 한시적으로 현행 1/2에서 2/3로 인상해줄 것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업계 현 상황에 대해 설명을 이어갔다.

LCC 사장단 일동은 “우선, 항공사들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선 운휴, 자산 매각, 비용 절감 등 자구노력을 하고 있고 1만명 이상 항공사 임직원들이 절박한 심정으로 임금 반납, 유(무)급 휴직 등 고통 분담에 동참하고 있다”며 “하지만 지금의 국가적 재난은 항공사만의 자체 노력만으로 극복하기에는 너무나 역부족이다. 현재의 위기를 극복해 미래 일류 항공선진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정부 차원의 전향적인 지원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국내 항공사들이 2분기 줄줄이 적자를 면치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
항공업계가 악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LCC 사장단이 정부 측에 직접 지원을 요청했다. /뉴시스

아래는 LCC 사장단이 배포한 ‘LCC 공동 긴급 건의문’ 전문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저비용항공사(LCC) 공동 긴급 건의문]

-항공산업 생존을 위한 정부의 조건없는 긴급 금융지원 절실!!

항공산업의 근간이 무너져 내리고 있습니다. 지금 저비용 항공사들은 지난해 일본 불매운동에 이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절체절명의 벼랑 끝에 서있습니다. 어떠한 자구책도 소용없고 퇴로도 보이지 않습니다.

항공산업은 일반 산업과 달리 이윤추구에 앞서 국민의 편의와 공공성을 우선하는 국가 기간산업입니다. 관광, 숙박 등 서비스 및 물류에서 항공기 정비에 이르기까지 연관 산업으로 이어지는 경제 고리의 시발점으로 국가 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실로 막대합니다. 또한 저비용 항공사에 속한 직간접 고용인원만 1만5,000여명에 달하는 등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미래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실현시키는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따라서 저비용 항공사들이 철저한 안전 운항과 다양한 고객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항공경쟁력을 강화해 나가는 현시점에서 항공산업의 붕괴는 크나큰 국가적 손실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에 따라 대한민국 6개 국적 저비용항공사 사장단은 지금의 위기가 특정 항공사만의 위기가 아닌 국내 저비용 항공산업 전체의 위기이며, 나아가 산업기반의 공멸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중대한 기로에 놓여 있다는 절박한 인식 하에 공동의 뜻을 모아 아래와 같이 정부차원의 즉각적이고 실질적인 세 가지 지원을 강력히 요청합니다.

-아  래 -

1.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무담보, 장기 저리 조건)
- 부채비율이 높은 항공사의 구조상 누적된 적자가 반영된 현 시점에서 시중은행 상품을 통한 자금 조달은 사실상 불가능하므로 즉각적인 유동성 개선을 위한 자금조달이 가능하도록 지원 조건 대폭 완화 및 규모 확대 필요

2. 공항사용료 및 세금의 유예 아닌 전면 감면 조치 시행
- 현재 정부가 제시한 공항사용료 등 각종 비용지원은 감면이 아닌 납부유예로 실질적 지원이 못되며 추가적으로 각종 세금(항공기 재산세, 항공유 수입관세 등) 감면 지원

3. 고용유지지원금 비율 한시적 인상
- 운항 노선 축소로 인한 휴직 인원 발생 불가피함에 따라 항공사 근로자의 휴업수당에 지원되는 고용유지지원금 비율을 한시적으로 현행 1/2에서 2/3으로 인상

우선적으로 항공사들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선 운휴, 자산 매각, 비용 절감 등의 자구노력을 하고 있고 일만명 이상의 항공사 임직원들이 절박한 심정으로 임금 반납, 유(무)급 휴직 등 고통 분담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의 국가적 재난은 항공사만의 자체 노력만으로 극복하기에는 너무나 역부족입니다. 현재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미래 일류 항공선진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정부차원의 전향적인 지원을 간곡히 요청드리는 바입니다.

2020. 02. 27.

대한민국 저비용항공사 사장단 일동

(에어부산, 에어서울,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_가나다순)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