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12:21
과천시 트위터에 '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 올랐다 삭제… “해킹당했다”
과천시 트위터에 '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 올랐다 삭제… “해킹당했다”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2.2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천시청 트위터 캡쳐
경기도 과천시 트위터 계정에 ‘문재인 대통령 탄핵’ 국민청원 링크가 게재됐다 삭제되는 일이 벌어졌다. /과천시청 트위터 캡쳐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경기도 과천시 트위터(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에 ‘문재인 대통령 탄핵’ 국민청원 링크가 게재됐다 삭제되는 일이 벌어졌다. 과천시는 “계정이 해킹당한 것”이라고 밝혔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28일 과천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50분쯤 과천시청 공식 트위터 계정에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 >대한민국 청와대”라는 글과 청와대 국민청원 링크가 올라왔다. 이 링크는 한 시간여 뒤에 삭제됐다.

과천시청 트위터 계정은 “해당 계시글은 과천시가 작성한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확인결과 2020.2.27. 22시48분 포천지역에서 시청 트위터로 접속한 기록이 있었고 그 후 해당 글이 올라왔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현재는 비밀번호 변경과 함께 삭제 조치했다”고 강조했다. 

김종천 과천시장도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과천시 트위터 계정이 해킹 당했다”면서 “자세한 사정은 정식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현재로서는 불상자가 포천시에서 10시48분 로그인한 기록이 확인됐다”면서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해 경위를 밝히겠다. 코로나 사태로 어려운 시기에 불미스런 일로 심려 끼쳐 드려 송구하다”고 했다.

과천시의 해명에도 지방자치단체의 공식 계정에 대통령 탄핵 촉구 글이 올라온 사실은 논란이 되고 있다. 해당 사태를 본 네티즌들은 “업무 중인 트위터 계정이 연결된 걸 잊고 청원한 것”, “신천지(신천지예수교회)가 담당하는 계정인 것 아니냐”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