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04:20
황교안 "신천지, 허위보고·비협조 안 돼"
황교안 "신천지, 허위보고·비협조 안 돼"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3.02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일 대구·경북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주 감염지로 거론되는 신천지를 정면 비판했다.

신천지는 정부·지방자치단체에 신도 명단을 누락·허위기재 등의 방법으로 제출해 방역당국의 업무방해 비판을 받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신천지 측에 엄중히 요청한다. 허위보고나 비협조는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모든 사실관계를 빼놓지 않고 제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현재 정부 당국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은 확진자, 접촉자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제공”이라며 “예외 없이 당국에 협조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협조하지 않을 경우) 당국의 강제 조치는 불가피하다”며 “국민의 분노와 실망을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가장 큰 피해를 입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 황 대표는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다시 한 번 정부에 촉구한다”며 “권역 내 천 개의 병상을 조기 확보하고 감염병 전담 병원 운영 자금을 추가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코로나 특별법’ 처리도 주문했다. 황 대표는 “2월 임시국회 내 추경뿐 아니라 관련 특별법도 처리해야 한다”며 “당론으로 3대 법률 개정안을 추진해 소상공인, 취약계층 지원책을 포함한 의료기관 손실보상책, 감염병 확산 조기 방지책 등을 입법화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