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19:37
[탄핵 vs 응원] 청와대 청원이 ‘국민분열장'으로 변질
[탄핵 vs 응원] 청와대 청원이 ‘국민분열장'으로 변질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3.02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과 '문 대통령 응원' 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과 '문 대통령 응원' 청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책임을 두고 시작된 ‘문재인 대통령 탄핵 청원’과 ‘문 대통령 응원 청원’이 게시판 세 대결 양상으로 번졌다. 이에 국민청원 게시판의 취지와 벗어난 ‘국민분열’의 장이 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탄핵 청원’ 게시물은 지난달 4일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2일 10시 기준으로 해당 청원은 142만건의 동의를 넘겼다. 청원인은 코로나19가 중국에서 발생했음에도 ‘중국인 입국 금지’를 시행하지 않은 것을 두고 “현 사태에서 문 대통령의 대처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응원 청원’은 지난달 26일 ‘문재인 대통령님을 응원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게시판에 올라왔다. 해당 청원은 빠르게 동의를 얻어 2일 10시 기준으로 117만건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국민 건강을 위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각 부처 모든 분이 바이러스 퇴치에 힘을 쏟고 있다. 이런 악조건에서도 대통령은 오직 국민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적었다.

문제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이 진영 간 ‘세 대결’ 장으로 변했다는 점이다. 당초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은 ‘국민이 궁금해 하는 현안에 대해 답변하겠다'는 취지를 갖고 열렸다. 그러나 이같은 취지는 이미 퇴색된 상황이다. 

청와대 국민청원에서 세 대결이 벌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4월 국회에서 ‘패스트트랙’ 충돌 당시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에 183만명이 동의하자, 더불어민주당 해산 청원은 33만명의 동의를 얻은 바 있다. 또 지난해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이 논란에 휩싸였을 때에도 국민청원 게시판은 세 대결의 장으로 변질됐다. 

일각에서는 ‘국민의 목소리를 듣는다’는 점에서 청와대 청원 게시판의 ‘탄핵 vs 응원’ 청원은 의미가 있다고 분석한다.

반면 이같은 세 대결은 4·15 총선을 앞두고 분열을 조장하는 정파적 움직임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최영일 시사평론가는 최근 한 방송 토론에서 “정부도 국민들의 불만을 촉발하는 부실한 부분이 있지만 총선을 앞두고 분열을 조장하는 정치세력이 있다”면서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과반에 육박하면 탄핵을 추진하겠다는데, 여기에 대해서 보수 지지층이 결집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론에 대해 정부가 겸허하게 스스로를 돌아보고 여론에 부응해야 할 숫자는 맞지만, 원론적으로 분열을 조장하는 세력이 존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