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06:52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품었다… ‘국내 최초’ 항공사간 결합 주목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품었다… ‘국내 최초’ 항공사간 결합 주목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0.03.02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항공사, M&A 통해 성장… 한국판 아메리칸항공·유나이티드항공 될까
이석주·최종구 대표 “미래를 위한 도전의 길… 위기극복 위해 최선 다할 것”
제주항공(우측)이 이스타항공의 경영권 인수를 위해 이스타홀딩스와 주식매매계약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제주항공(우측)은 2일 이스타항공의 경영권 인수를 위해 이스타홀딩스와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이스타항공 주식 51.17%에 대한 잔금 약 430억원은 주식 취득 예정일인 오는 4월 29일 전액 납입 예정이다.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제주항공이 2일 이스타항공 인수를 최종적으로 결정하고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업황이 좋지 않음에도 공격적 행보를 선보이며 시장재편에 속도를 내고 있는 모습이다. 

제주항공은 이날 타법인 주식 및 출자증권 취득결정 공시를 통해 이스타홀딩스와 이스타항공 주식 497만1,000주(51.17%)에 대한 SPA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수가액은 545억원이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12월 18일, 양해각서 체결과 동시에 이스타홀딩스에 이행보증금으로 115억원을 우선 지급했다. 이 외 잔금 약 430억원은 주식 취득예정일자인 4월 29일에 전액 납입 예정이다.

양사는 최근 항공시장의 위기상황에 대한 인식을 함께하고, 인수합병(M&A)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항공산업 위기 극복 및 공동의 발전을 위한 방향임을 공감하며 최종인수가액 및 방식, 절차 등에 최종 합의했다.

특히 이번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는 항공업계에서 진행되는 최초의 동종사업자간의 결합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제주항공은 이번 인수를 통해 양사의 운영효율을 극대화하겠다는 방침이다. △규모의 경제를 활용한 원가절감 △노선 활용의 유연성 확보 △점유율을 바탕으로 하는 가격경쟁력 확보 등 다양한 시너지를 발휘해 양사에는 물론이고 승객들에게도 다양한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항공업계 내에서도 이번 M&A는 제주항공이 한 단계 성장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미국의 대표적인 항공사로 거론되는 △델타항공 △아메리칸항공 △유나이티드항공 등은 과거 자국 항공사간 M&A를 통해 몸집을 키우고, 노선을 확대해 세계적 항공사로 거듭났다.

아메리칸항공은 지난 2001년 경영난을 겪던 트랜스월드항공(TWA)의 자산 대부분을 5억달러(약 6,000억원)에 인수했다.

이후 2008년에는 미국 델타항공이 라이벌 항공사인 노스웨스트항공과 M&A를 체결하며 몸집을 키웠다. 2010년에는 유나이티드항공이 미국 콘티넨털항공과 합병해 당시 세계 최대 민간 항공사로 성장했다.

미국 내 항공사들 간 M&A 역시 대외 악재로 인해 업황이 좋지 않은 시기 이뤄진 점이 현재 국내 항공업계 상황과 유사하다.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이 이번 시기만 잘 견뎌낸다면 향후 대형항공사에 필적하는 규모로 성장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석주 제주항공 사장은 “우리나라 역사상 최초의 항공사간 인수 추진인 만큼 미지의 길이지만 당면한 항공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더 희망찬 미래를 위하여 도전을 선택했다”며 “이스타항공 인수에 대해 우리 직원들의 우려가 크다는 것을 경영진도 잘 알고 있지만, 공급과잉의 구조적 문제를 안고 있는 국내 항공업계는 조만간 공급 재편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선제적으로 움직이는 것이 최선이라고 판단했다”고 인수 결정의의를 밝혔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사장은 “이번 결정은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민간차원에서의 적극적인 자구 노력의 일환”이라며 “오늘의 합의를 통해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 또한 지금의 위기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인수를 통해 양사의 운영효율 및 시너지를 극대화해 항공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더욱 발전적인 도약에 나설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