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3 10:33
김형오 공관위, 홍준표·김태호 컷오프… 왜?
김형오 공관위, 홍준표·김태호 컷오프… 왜?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3.06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15총선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심사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15총선 국회의원 후보자 공천심사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김형오)는 5일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를 컷오프(공천 배제)했다. 공관위는 고향 출마 입장을 밝힌 두 인사에게 서울 강북·경남 창원성산 등 당 지지세가 약한 험지 출마를 강하게 요구해왔다.

그러나 홍 전 대표는 고향인 경남 밀양에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버티고 있는 ‘상대적 험지’ 경남 양산을로 지역을 옮겨 전의를 불태웠다. 김 전 지사는 고향인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출마를 고수했으나 공관위의 초강수로 두 인사 모두 정리된 셈이 됐다.

두 인사의 고집에 참을성에 한계를 느낀 공관위가 결국 칼자루를 휘두른 것으로 보인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공천심사 결과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의 일관된 방향과 방침에 따라 결정했다”며 “미래를 향한 당의 운명과 부합하고, 나라 발전을 위해 어떤 길로 가는 것이 더 옳은지 본인들도 알아서 잘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타 지역구 차출은 없느냐’는 질문엔 “그렇게 보면 된다”고 답했다. 그는 “공관위 결정은 상당히 심도있는 논의 끝에 내린 것”이라며 “다른 뒷문을 열어놓고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험지 차출을 거부하면 누구든 컷오프할 수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홍 전 대표가 출마를 준비 중이던 양산을에는 나동연 전 양산시장·박인·이장권 전 경상남도의회 의원의 3자 경선이 치러질 예정이다. 김 전 지사의 출마 준비 지역인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에는 강석진 의원과 신성범 전 의원이 경선에 나선다.

홍 전 대표는 컷오프 확정 직후 페이스북에 “사흘 전 김형오 공관위원장이 직접 전화를 걸어 나동연 전 양산시장을 추가 공모에 응하도록 설득하면 컷오프하지 않고 같이 경선하겠다고 해서 그렇게 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후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참 야비한 정치 한다” “황 대표 측의 견제와 김 공관위원장 등의 사악한 속임수에 속아 낙천이 됐지만 무엇이 홍준표다운 행동인지 며칠 숙고한 뒤 결정하겠다. 이젠 사람이 무섭다”는 글을 추가 작성해 불편한 심경을 거듭 표출했다.

이와 관련, 홍 전 대표 측은 이날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논의할 예정”이라며 “빠른 시일 안에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김 전 지사의 경우 공관위의 낙천 결정에 반발, 고향인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지역에 무소속 출마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홍 전 대표와 김 전 지사 외에도 현직 국회부의장인 이주영(경남 창원마산합포) 의원과 4선 김재경(경남 진주을) 의원, 원내수석부대표 김한표(경남 거제) 의원, 비례대표 김성태 의원 등이 줄줄이 공관위 칼바람에 휩쓸렸다.

이언주(경기 광명을) 의원은 부산 남을 지역구로 전략공천됐다. 앞서 서울 서초갑에서 컷오프됐던 유승민계 이혜훈 의원은 추가 공천을 신청한 서울 동대문을에서 민영삼 정치평론가·강명구 전 경희대 객원교수와 경선을 벌이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