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21:46
펭수에 쏟아지는 러브콜… 제주항공도 ‘콜라보’ 대열 합류
펭수에 쏟아지는 러브콜… 제주항공도 ‘콜라보’ 대열 합류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0.03.1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 펭수와 ‘친환경 여행 장려 캠페인’
/제주항공
제주항공이 펭수와 협업해 ‘친환경 여행 장려 캠페인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다. /제주항공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EBS ‘자이언트 펭TV’의 크리에이터 펭수를 향한 기업들의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다. 식품과 제약, 패션, 유통 등 다양한 업계의 기업들이 펭수와 컬래버레이션(협업)을 통해 색다른 마케팅이 나서고 있다. 최근엔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이 이 대열에 합류해 이목을 끌고 있다.  

제주항공은 펭수와 손잡고 ‘친환경 여행 장려 캠페인 활동’을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펭수와 협업을 진행하는 것은 항공업계에서 제주항공이 처음이다. 

제주항공은 인기몰이 중인 펭수와 협업을 통해 지구를 지키는 친환경 여행 방법을 알려주는 콘텐츠를 제작하고, 고객참여 이벤트를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또 펭수와 협업 상품을 제작해 상품의 판매 수익금 일부를 ‘북극곰 살리기’ 후원금으로 기부하는 등의 활동을 진행한다.

앞서 제주항공은 환경보호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 제주항공은 지난 2017년부터 ‘북극곰 살리기 프로젝트(제주항공 폴라베어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탄소저감 비행을 시작했다. 또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중간이륙(Intersection take-off)과 활주이륙(Request Direct)을 실천하고 있다. 

아울러 기내에서 사용하는 일반 빨대와 종이컵을 친환경 재질로 바꿔 추가 공정과 폐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 등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 또 사내 카페 ‘모두락’에서는 플라스틱용기 사용을 중단하고 텀블러 사용을 하는 등의 환경을 생각하는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이어지고 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고객과 기업이 함께 환경문제의 중요성을 깨닫고 동참을 이끌어 내기 위해 펭수와 함께하는 이번 캠페인을 시작하게 됐다”며 “여행의 즐거움도 경험하고 작은 실천을 통해 환경까지 생각하는 기회가 만들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펭수는 EBS ‘자이언트 펭TV’에서 크리에이터로 활약하며 대세로 떠올랐다. 스타 크리에이터가 되기 위해 고향인 남극에서 헤엄쳐 온 10살 자이언트 펭귄이라는 설정을 갖고 있다. 펭수는 솔직한 말투와 톡톡 튀는 행동으로 스타로 떠올랐다. 지난 1월 말엔 ‘자이언트 펭TV’ 유튜브 구독자수가 200만명을 돌파하기도 했다. 

이에 펭수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활용하기 위한 기업들의 마케팅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모습이다. 유통업계에선 △KGC인삼공사 정관장 △동원F&B ‘남극펭귄참치(동원참치)’ △빙그레 붕어싸만코·빵또아 등의 모델로 발탁돼 활약 중이다. 또 제약업계에선 광동제약이 비타500 모델로 펭수를 선정했다. 금융계에선 KB국민카드가 자사 최장수 카드인 ‘노리체크카드’의 모델로 펭수를 발탁했다. 이외에 이랜드월드가 운영하는 스파오(SPAO)도 펭수와의 협업 상품을 내놓았다. 

또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코바코)는 4월 국회의원선거(총선)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펭수를 주연으로 한 선거 관련 공익광고를 제작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