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3 22:47
민주당, 의총서 ‘비례연합정당’ 논의… 격론 예상
민주당, 의총서 ‘비례연합정당’ 논의… 격론 예상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3.1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전당원 투표 추진, “전당원 투표 무산 가능성, 의총 해봐야 알아”
이인영(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이인영(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해 현안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0일 당 내 격론이 벌어지고 있는 진보·개혁진영의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참여 문제에 대해 의원총회를 열고 전체 의원들의 의견 수렴에 나선다.

민주당은 전날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비례 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전당원 투표 실시 문제를 놓고 격론을 벌였으나 찬반 양론이 갈리면서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에 이날 오후 의총을 열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로 한 것이다.

민주당은 전당원 투표를 오는 12일 약 80만명의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모바일 플랫폼 투표 방식으로 진행한 후 14일 중앙위원회를 거쳐 최고위에서 그 결과를 최종 추인할 계획이지만 의총 결과에 따라 전당원 투표가 무산될 가능성도 거론된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전날 최고위 후 브리핑에서 “12일 투표 자체가 흔들리는 것은 아니다. 의총 의견까지 들어 최고위에서 결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설훈 최고위원은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전당원 투표 무산 가능성도) 얼마든지 있다. 의총을 해봐야 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의총도 최고위와 마찬가지로 찬반 격론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의석 싹쓸이가 예상되기 때문에 이에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체적인 공감대가 형성돼 있지만 반대 의견도 만만찮다.

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인 이낙연 전 총리는 지난 8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역사를 위해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지 잘 판단해야 한다”며 “비난은 잠시고 책임은 4년간 이어질 것”이라며 비례 연합정당 참여에 무게를 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두관 의원은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비례에서 우리가 얻지 못하는 의석을 지역구에서 얻는 게 더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다”며 “저희들이 원칙을 어겼을 때 중도 표심이 날아갈 것 같은 위기감이 든다”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과 개혁진보세력의 성공, 국가발전과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민주당의 비례연합당 참여는 반대하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