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19:03
‘스마트 시티’ 기술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파악한다
‘스마트 시티’ 기술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파악한다
  • 박설민 기자
  • 승인 2020.03.11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등 관계부처 코로나19 확산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 운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부처는 11일 스마트 시티 기술이 적용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사위크DB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이 도입된다. 해당 시스템 도입으로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보다 빠르게 파악할 수 있을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11일 국토교통부·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코로나19 확산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역학조사 시스템은 과기정통부·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기술이 활용되며 오는16일부터 운영된다. 

그동안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확진자에 대한 면접조사 등 심층적인 역학조사를 통해 발병위치와 전파경로를 파악해 왔다. 그러나 최근 대구·경북 지역 등에서 대규모 확진자 발생해 역학조사관의 업무가 폭증하자 대규모의 데이터를 신속·정확하게 분석하기 위한 전산 지원 시스템의 도입 필요성이 제기됐다.

이에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는 공동 R&D 기술을 토대로 질병관리본부와 협의해 대구·시흥시에서 연구개발 중인 ‘스마트시티 데이터허브’를 활용한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개발했다. 

스마트시티 데이터허브는 지난 2018년부터 정부에서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 R&D’로 개발한 대규모 도시데이터 분석 도구로 우리나라 각각의 지역 거점에 데이터 센터를 구축하고 각종 데이터를 통합·관리해 필요한 정보를 재생산하는 모델이다. 교통·에너지·환경·안전 등 도시 내 각 분야의 다양한 빅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할 수 있어 4차 산업시대에 필수적인 융·복합 데이터 창출과 스마트시티 서비스 구현에 활용된다.

관계부처는 이 같은 기술을 적용한 역학조사 시스템으로 질병관리본부에서 확진으로 판명된 환자에 한정해서 이동경로 등을 지도 위에 표시하고 관련 통계정보를 얻을 수 있다. 이를 통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명시된 역학조사의 범위 내에서 활용하고 감염병 위기대응단계를 고려해 한시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과기정통부·국토부·질병관리본부는 동 시스템을 이번 코로나19 대응에 우선 적용하고 향후에도 감염병 역학조사 지원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최기영 장관은 “빅데이터·AI기술 등을 적용해 코로나19 극복 지원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향후에도 철저한 개인정보 보호를 바탕으로 데이터에 기반한 신기술·산업창출을 통한 국민안전과 경제활성화 제고에 노력을 매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오전 0시 기준 7,755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각보다 242명 늘어난 수치다. 코로나19 화진자 가운데 사망자는 전날보다 6명 증가한 60명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