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02:04
이낙연, ‘비례당 입장 번복’ 비판에 “우리가 만들자는 것 아냐”
이낙연, ‘비례당 입장 번복’ 비판에 “우리가 만들자는 것 아냐”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3.11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동형 비례제 취지 위협 받아, 의총‧전당원 투표 결과 무조건 따라야”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왼쪽)이 정경두 국방부 장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2차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왼쪽)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2차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창당 문제와 관련 입장을 번복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1일 “지금 우리가 만들자는 것이 아니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비례대표 연합정당 참여 불가피성을 강조하며 이 같이 밝혔다. 비례 연합정당은 민주당 독자 창당이 아니기 때문에 입장 번복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 전 총리는 지난 1월 16일 SBS 방송에 출연해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의 전신)은 비례 전담 정당을 만들었다. 대응 방안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기본적으로 (비례용 정당은) 꼼수다”며 “비례 의석만을 위한 위성정당을 만든다는 것은 누구든 간에, 그런 생각을 한다는 것은 편법”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총리는 ‘민주당은 비례 정당을 만들 생각이 없나’라는 질문에 “그러지 않을 것이다. 그런 짓을 해서 되겠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 전 총리가 지난 8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역사를 위해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지 잘 판단해야 한다”며 “비난은 잠시지만, 책임은 4년 동안 이어질 수 있다”라고 말하며 비례 연합정당 참여 불가피성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져 입장 번복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 전 총리는 민주당의 비례 연합정당 참여 문제와 관련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도를 도입했던 취지가 위협을 받는데 원래 취지를 살리기 위해 당은 어떻게 해야할 것인가가 논의의 출발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 의원총회와 전당원 투표 결과를 무조건 따라야 하는 것”이라며 “이 마당에 다른 얘기를 하는 것은 이상하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비난은 잠시지만 책임은 4년’이라는 발언에 대해서는 “제가 그 앞에 더 중요한 얘기를 했는데 그 얘기는 다 빠졌다”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도를 도입하려고 했던 취지가 사고의 원점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