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04:18
안철수가 정치 변화 요구한 까닭
안철수가 정치 변화 요구한 까닭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3.1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에서 코로나19 진료 자원봉사를 이어가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대구에서 코로나19 진료 자원봉사를 이어가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정치권의 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위기에 정치권이 무심했다는 시각이다.

안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한민국 정치와 권력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확연히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곳 병상에서 환자들의 고통·절망·불안을 지켜보면서 위기 속에 우리 대한민국은 국가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제대로 하는지 냉정하게 생각했다”며 “위기 속에서 정치가 진정 설 자리는 어딘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안타깝게도 우리 정치 속에는 국민이 없고, 국민 또한 기대를 접은 정치를 마음에 두고 계신 것 같다”며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해 나가면서 우리 정치가 분열이 아닌 통합, 과거가 아닌 미래를 이야기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안 대표는 “국민여러분이 가장 바라는 것은 코로나19 이전 일상으로의 복귀라고 생각한다”며 “하루라도 빨리 일상 복귀가 이뤄지도록 국민여러분과 함께 힘을 합쳐 해치고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장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안 대표는 “처음 도착했을 때만 해도 의료진이 부족하고, 환자들 식사 챙겨주고 병실청소 할 사람도 못 구해 힘들었다”며 “이번 주에는 많은 분들 자원봉사 오시고 구호품 와서 체계가 잡혀간다”고 설명했다.

대구 상황이 변화됨에 따라 안 대표는 내주 당무 복귀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비공개로 진행된 최고위원회에서도 안 대표의 복귀에 대한 이야기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승훈 국민의당 대변인은 최고위원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장 다음 주부터 비례대표 심사도 있고, 자가격리 등 일정을 감안해서 복귀요청이 있었다”며 “안 대표 역시 이런 부분에 대해 이해하고 계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