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18:04
‘풍선효과’ 지속… 경기권 비규제지역 아파트 거래량 급증
‘풍선효과’ 지속… 경기권 비규제지역 아파트 거래량 급증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03.1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권 비규제지역의 아파트 거래량이 올 들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
경기권 비규제지역의 아파트 거래량이 올 들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지난해 말 12.16 부동산대책 이후 서울의 아파트 매매거래량이 주춤한 가운데, 경기권 내 비규제지역의 아파트 거래량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직방이 서울 및 경기지역의 대책 전후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서울의 지난달 아파트 거래량은 5,469건으로 지난해 12월 대비 4,000건 가량 감소했다. 반면 경기권의 지난달 아파트 거래량은 2만5,995건으로 지난해 12월 대비 5,000건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발표된 12.16 대책으로 서울 전 지역이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자 서울의 아파트 거래량은 하락한 반면, 경기도의 아파트 거래량은 증가한 것이다. 서울 전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이 되자 ‘풍선효과’ 등 부작용이 발생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경기권 내 비규제지역에서의 거래량이 전체 거래량 증가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내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 등으로 지정된 규제지역의 2월 거래량은 1만540건으로 지난해 12월 1만436건 대비 100건 가량 늘었다. 반면 비규제지역의 2월 거래량은 1만5,455건으로 지난해 12월 1만330건 대비 5,000건 가량 급증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규제에서 자유로운 지역과 가격대를 중심으로 아파트 거래가 활발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투자가치가 높지 않아도 자금부담이 크지 않은 아파트 위주로 거래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부가 규제지역 내 대출 규제 등을 강화하고 있어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의무화 지역도 확대되는 추세”라며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경제여건이 악화된 가운데, 부동산 규제도 이어지고 있어 전체적인 아파트 매매시장에서의 거래량이 늘어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다만, 규제나 자금마련에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규제지역 저가 아파트나, 비규제지역 중저가 아파트 위주로 거래가 숨통을 틔울 전망”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