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10:27
민생당, 비례연합정당 참여문제로 계파갈등
민생당, 비례연합정당 참여문제로 계파갈등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3.1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화 민생당 공동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생당 제1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정화 민생당 공동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생당 제1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김정화 민생당 공동대표는 18일 더불어민주당을 포함한 범진보진영의 비례연합정당에 민생당 참여 불가 입장을 밝혔다. 전날(17일) 대안신당계·민주평화당계 주도 의원총회에서 비례연합정당 참여를 합의한 데 대해 당 대표가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김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비루한 정치가 당내에 판을 친다"며 의총에서 비례연합정당 참여를 합의한 소속 의원들을 정조준했다.

김 공동대표는 "당헌 제53조 3항은 의총에서 결정 가능한 당론을 '주요 정책'과 '주요 법안'으로 한정하고 있다"며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는 당의 진로와 관련된 문제로 주요 정책도 법안도 아니다. 신임 원내 지도부는 당헌을 준수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이 친조국 성향의 '시민을 위하여'와 (비례연합정당을) 함께하기로 했다"며 "조국 전 장관은 문재인 정권의 반칙과 특권, 불공정을 상징하는 인물인데, 이런 성향의 연합정당과 함께하자는 분들은 '친문 세력'에 당을 팔아넘기자는 것이냐"고 했다.

이어 "친문 패권 위성정당에 편입하려 애쓸 때가 아니라 혁신할 때"라며 "국민을 우습게 알며 당을 '불법의 절벽'으로 몰고 가려는 분들은 이제 그만 결기 있게 민생당을 나가라"고 했다.

이인희 최고위원은 "비례정당 창당 자체가 정당법 위반이라며 고발까지 했던 민생당이 비례연합정당에 편승하는 것은 심각한 자기모순이자 비굴하기 그지없는 자가당착의 결정판"이라며 가세했다.

전날 의총에 참여했던 박주현 공동대표와 장정숙 원내대표는 불편한 심경을 표출했다. 박 공동대표는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박 공동대표는 "현재 지도부는 원만한 결정을 하기 어려운 구조"라며 "모든 지도부가 권한을 내려놓고 비대위를 구성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시급하게 공관위 구성, 선대위 구성, 선거연합에 관한 의총의 의결 요구에 대한 결정을 끝으로 현 지도부는 사죄하는 마음으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비대위를 구성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장정숙 원내대표는 "범진보진영 비례연합정당 문제를 다시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며 "의총에서 심도 깊이 의논했고 참여해야 한다는 결의도 했다. 최고위원회에서 진전된 토론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