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15:32
정의당, 권기재 성추행 논란에 ‘민주당’ 맹폭
정의당, 권기재 성추행 논란에 ‘민주당’ 맹폭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3.19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4월 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정호진 정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2018년 4월 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정호진 정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범진보 비례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에 참여한 권기재 가자환경당 대표 성추행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정의당이 비례연합정당의 구심점인 더불어민주당을 맹폭하고 나섰다. 

정호진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전날(18일) 국회 브리핑에서 “원칙을 저버리고 의석수 계산에 급급해 만들어진 급조된 위성정당의 예견된 사고”라고 강조했다.

권 대표는 2013년 국세청 근무 당시 봉사단체에서 함께 활동하던 여성 3명을 성추행해 고소당한 사실이 드러났다. 피해자 중 한 명은 미성년자로 알려졌다. 검찰은 미성년자 성추행 건에 대해서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정의당은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을 압박하고 나섰다. 비례연합정당이 본격 출범하자 민주당과 비례정당 흠집 내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은 비난의 화살을 ‘민주당 지도부’에 겨눴다. 정 대변인은 “상황이 이런데 민주당 지도부는 위성정당 더불어시민당 진두지휘에 여념이 없다”며 “반칙과 꼼수의 길을 선택했으니 성범죄 정도는 문제없다고 생각하는 것인가”라고 비난했다.

비례연합정당의 구성을 두고도 비판을 이어갔다. 앞서 녹색당과 미래당이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하기로 했지만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이 이견을 보이며 연합정당 합류가 불발됐다. 이어 민주당이 플랫폼 정당인 ‘시민을 위하여’와 손을 잡은 것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사실상 친문 성향의 ‘비례민주당’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정 대변인은 “위성정당 참여에 성 소수자는 안되고 성범죄자는 괜찮다는 말인가”라며 “위헌적인 미래한국당 창당에 면죄부를 주더니 이제 성범죄까지 면죄부를 주는 꼴이다”라고 힐난했다.

이어 그는 “국민들에게 더 큰 혼란과 충격을 주기 전에 민주당은 진두지휘하고 있는 시민당의 참여 정당 가이드라인이 무엇인지부터 분명히 밝히라”며 “거듭 촉구하건대 더 큰 망신을 당하기 전에 지금이라도 원칙의 길로 들어서길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