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16:24
황교안, '범여권 유사정당은 친문 담합공천' 맹비난
황교안, '범여권 유사정당은 친문 담합공천' 맹비난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3.23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3일 더불어민주당과 친문(親文)성향 인사 주축 ‘열린민주당’ 등의 공천 작업에 대해 “친문 기득권 담합공천”이라고 혹평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범여권 유사정당 공천을 보면 정말 이렇게 염치가 없을 수도 있을까 하는 한숨이 나온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국민을 비웃기라도 하듯 조국 사태와 울산시장 선거공작 주역들에게도 공천장을 헌납했다”며 “이 사람들에 대한 문제의 심각성, 국민 뜻을 반한 명백한 반민주성을 국민들이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민주당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받는 황운하 전 대전지방경찰청장과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을 각각 대전 중구·울산 중구에 공천했다. 같은 의혹을 받는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도 전북 익산을 공천이 확정됐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 입시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기소된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은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나섰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밀실·계파 공천을 뛰어넘는 친문 프레임형 공천”이라며 “이것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며 국민과 싸우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로 온통 혼란 속에 빠진 국민을 무시하고 가겠다는 오만”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국정실패는 물론 이같은 기득권 담합공천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며 “통합당은 반드시 친문특권으로부터 국민과 나라를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