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02:57
통합당, 불법 선거방해·공작행위 강력 비판
통합당, 불법 선거방해·공작행위 강력 비판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3.2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자당 후보들을 대상으로 벌어지고 있는 불법 선거방해와 공작 행위를 조목조목 거론하며 강력 비판했다.

박형준 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24일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전국 각지에서 통합당 후보들에 대한 불법적 선거방해와 공작이 자행되고 있다”며 “검찰과 선관위, 민주당이 장악한 지자체가 노골적으로 여당 편을 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민주주의 근간인 선거민주주의에서 공정성을 무시하는 이 사람들이 어떻게 민주주의자라고 할 수 있는지 개탄스럽다”고 토로했다.

이날 회의에는 통합당 오세훈 광진을 후보, 김기현 부산-울산-경남 권역 선대위원장, 김태우 강서을 후보 등이 참석해 몸소 체험한 선거 방해·공작 사례를 밝혔다.

오 후보는 “선거운동 과정에서 발생하는 갖가지 충돌이나 갈등 과정에 대해 어쩔 수 없이 사법기관의 경찰 대응을 요청할 수밖에 없는데 이 과정에서 억울함을 호소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했다.

오 후보는 최근 서울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학생들로부터 조직적 선거방해를 겪었다. 그는 “각종 시민단체 이름으로 저질러지는 계획적, 지속적 선거 방해, 낙선 운동을 포함한 위법적 행위들이 곳곳에서 자행되고 있다”며 “답답한 건 현장 출동 경찰들이 수수방관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는 것”이라고 했다.

김기현 위원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집권여당은 부울경 지역에 집중적으로 선거개입, 하명수사 공작을 벌였다”며 “울산이 대표적이나 인근 경남 지역에서도 유사 사례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당시) 연쇄적 폭발효과를 일으키며 부울경 지역에서 우리 우파 세력이 참패했다”며 “(문재인 정권이) 한번 톡톡히 재미를 본 만큼 다시 그 유혹에서 벗어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 만큼 우리가 눈을 부릅뜨고 공작이나 선거개입이 반복되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태우 후보는 “지난 21일 오전 가양사거리에서 강서구민께 인사하고 있었는데, 누군가 뒤에 있는 벤치에 앉아 저와 저희 직원 모습을 지속적으로 휴대폰으로 촬영하고 있었다”고 했다.

김 후보는 “불법촬영한 사람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후보의 선거운동원으로 일했던 사람”이라며 “저희가 입수한 정보에 의하면 그는 민주당 차원에서 실시하는 방역 등 봉사활동에도 참여했다고 한다”고 고발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