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6 10:13
국민의당, 여론조작 TF 구성… ‘가짜뉴스 잡겠다’
국민의당, 여론조작 TF 구성… ‘가짜뉴스 잡겠다’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3.25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안 대표 오른쪽은 권은희·이태규 의원.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안 대표 오른쪽은 권은희·이태규 의원.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온라인상에서 ‘여성안전 공약’을 두고 논란이 일었던 국민의당이 칼을 빼들었다. 인터넷의 허위사실유포 등 여론조작 근절을 위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승훈 국민의당 대변인은 “지난 대선 당시 법원의 판결문을 통해 드루킹 댓글공작 사건에서 가장 큰 피해자로 밝혀진 안철수 대표를 향해 이번 총선에도 ‘제2의 드루킹'과 같은 조직적인 허위사실 유포가 시도되는 조짐이 드러나 TF를 구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민의당은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여성안전 공약을 발표했다. 그러나 온라인상에서 이를 두고 ’민주당 여성의원들의 업적을 지운 것‘이라는 논란이 이어졌다. 이에 안 대표는 전날(24일) 직접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해당 법안과 국민의당의 공약을 비교하며 해명에 나섰다.

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커뮤니티와 소셜 네트워크(SNS)에서 조직적으로 단시간에 퍼진 글은 일부의 사실과 사실이 아닌 것이 섞인 것”이라며 “많은 국민들께서 이러한 가짜뉴스들을 접하고 속고 있다. 사기꾼들에게 이용당하고 농락당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거짓말과 가짜뉴스로 국민들을 속이려는 행위 저변에 깔린 것은 대중이 어리석다는 그들의 믿음”이라며 “이런 사람들에게 속지 않고 이들을 심판해주셔야 국민이 무서운 줄 알게 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에서 이같은 논란이 일자 발 빠르게 해명과 TF를 구성한 데는 이유가 있다. 안 대표가 지난 대선 후보 당시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으로 피해를 보았던 것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도로 풀이된다.

국민의당은 현직 변호사, 인터넷 커뮤니케이션 전문가 등으로 TF를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총선 기간 가짜뉴스와 여론조작 사례를 접수받는 온라인 신고센터를 운영해 소속 비례대표 후보들과 당직자에 대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후보자비방죄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죄 △조직적‧대량적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해서 형사고발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이 대변인은 “조직적 허위사실유포의 경우 허위사실공표죄 등으로 형사고발하고, 선거가 끝난 후에도 고발을 취하하지 않는 무관용원칙을 견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