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21:19
문재인 대통령 복심 윤건영, 열린민주당과 선긋기
문재인 대통령 복심 윤건영, 열린민주당과 선긋기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3.2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서울 구로을에 출마한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범여권 비례대표 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에 힘을 모아달라고 밝혔다./사진 윤건영 페이스북
4·15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서울 구로을에 출마한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범여권 비례대표 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에 힘을 모아달라고 밝혔다. /사진 윤건영 페이스북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우는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더불어민주당의 주도로 만들어진 범여권 비례대표 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시민당)에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하며 열린민주당과는 선을 그었다.

4·15 총선에서 민주당 소속으로 서울 구로을에 출마한 윤 전 실장은 25일 저녁 페이스북에 ‘비례정당 관련 커밍아웃’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윤 전 실장은 지난달 21일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판단해야 한다”며 비례정당 논의를 촉발시킨 당사자이기도 하다.

현재 민주당 출신인 손혜원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친문재인’ ‘친조국’ 성향의 비례정당 열린민주당을 만들어 비례대표 후보를 선출한 상황이다. 이 때문에 민주당에서는 지지층의 표 분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표출되고 있다.

윤 전 실장은 “미래통합당이 꼼수 정치로 원내 1당이 되는 것은 무조건 막자고 했던 사람이 저다. 따라서 현 상황에 대해 크든 작든 책임을 져야 한다”며 “우리 정치의 퇴행을 막아야 한다는 고민이었으나 애초와는 다른 모습으로 흘러온 부분도 없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진보개혁 진영 모두가 참여하는 새로운 비례정당의 모습을 생각했으나 제대로 되지 못했다”며 “결과적으로 국민들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그는 “죄송한 마음 한편으로 비례정당과 관련한 현 상황에 대해 분명한 제 입장을 밝혀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며 “그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전 실장은 “민주당이 합류를 결정한 당은 시민당이다. 우리당이 선출한 비례대표 후보들은 시민당에서 10번 이후 순번을 받았다”며 “자신을 희생해 진보개혁세력의 과반 확보라는 대의에 몸을 던진 이들이 당선되려면 지금보다 더 많은 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힘을 모아주시라. 문재인 대통령의 안정적 국정운영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이라며 “유권자의 힘은, 나누면 커지는 것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윤 전 실장은 “지금은 그럴 여유도 없다”며 “촛불 개혁을 성공하기 위해선 분명하게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열린민주당을 겨냥해 “일각에서 민주당을 탈당한 개인이 유사 비례정당을 만들었는데 더 무단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기를 부탁한다”고 견제구를 날렸다.

이에 열린민주당 김성회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민주당이라는 이름을 공유하는 동지로서 안타깝다”며 “국민은 열린민주당과 더불어민주당이 함께 가길 원하고 있다”고 응수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