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15:49
비민주당 호남후보들, ‘문재인‧이낙연 마케팅’으로 생존 시도
비민주당 호남후보들, ‘문재인‧이낙연 마케팅’으로 생존 시도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3.27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민망한 꼼수, 기생충 떠올린다” 공격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지난 1월 7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올해 첫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지난 1월 7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올해 첫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4‧15총선을 앞두고 호남 지역 비민주당 후보들이 더불어민주당의 상징색인 파란 점퍼를 입고 선거운동을 하거나 ‘문재인’ ‘이낙연’ 마케팅을 펼치는 선거 전략을 구사하면서 민주당과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호남 지역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비민주당 후보들이 민주당 후보와의 전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친민주당’ 선거 운동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광주 서구을’에서는 민생당 천정배 의원이 ‘문재인‧이낙연 마케팅’을 펼치며 양향자 민주당 후보와 신경전을 벌였다.

천정배 의원은 2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역량과 개혁성이 검증된 천정배를 뽑는 것이 문재인 정부에 훨씬 더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이렇게 생각하시는 시민들이 많아지셨다”며 “저에 대한 지지와 성원이 수직 상승하고 있다고 느낀다”고 주장했다.

이어 광주 지역 국회의원이 해야 할 역할로 ‘호남 출신 대통령’을 만드는 것을 거론하며 “그런(이낙연) 분들을 잘 키워서 대통령이 될 수 있게 하자는 것인데 제가 킹메이커가 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호남의 개혁적 유권자들이 힘을 모아서 함께 킹메이커 노릇을 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양향자 후보는 같은 방송에 출연해 “(지역 주민들은)4년 전에 반문 정서, 호남 홀대론을 내세우면서 이 지역에 분열을 가져왔다라고 말씀들을 하신다”며 “또 그때는 안철수 대망론이었는데 이번에는 다시 이낙연 마케팅을 해서 깜짝 놀라고 있다”며 천정배 의원을 공격했다.

전남 목포에서 5선에 도전하는 민생당 박지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권재창출을 위해 미래통합당과 (통합당) 대통령 후보와 누가 TV에서 제일 잘 싸울 수 있을까요”라고 강조했다.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당으로 당선됐지만 현재는 무소속인 전남 여수갑 이용주 의원은 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 점퍼를 입고 ‘이용주와 더불어’라는 구호를 사용해 선거 운동을 펼치고 있다.

민생당 김동철(광주 광산갑) 의원은 선거사무실 외벽에 ‘뉴 DJ시대 개막, 50년 막역지기 김동철·이낙연’이라는 문구와 함께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인 이낙연 전 총리와 자신의 얼굴이 나온 대형 현수막을 내걸었다.

이에 이경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지난 26일 논평을 내고 김동철 의원에 대해 “어린 학생들 반장선거에서도 인기 많은 자신의 친구를 내세워 나를 뽑아 달라고 홍보하지 않는다”며 “민망한 꼼수로 승부하려는 전략이 ‘parasite(기생충)’를 떠올린다”고 비판했다.

일부 후보들은 “당선되면 민주당에 복당·입당하겠다”는 선거 전략을 펼치고 있다. 2016년 민주당을 탈당해 국민의당 간판으로 재선에 성공한 뒤 전북 군산에서 무소속으로 3선에 도전하는 김관영 의원은 지난 23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선되면 민주당에 복당하겠다”고 밝혔다.

민생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종회 의원(전북 김제·부안)도 최근 전북도의회 기자회견에서 “지역 여론에 따라 민주당에 입당할 수 있다”며 “유권자들이 오늘이라도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하는 게 옳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주신다면 반대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같은 비민주당 의원들의 선거 전략에 대해 민주당은 “복당·입당은 불허하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지난 16일 고위전략회의에서 “호남지역에서 다른 당 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후에 우리 당으로 입당 또는 복당하겠다며 선거운동을 하는 사례들이 있는데 이 경우에도 우리 당은 입당 또는 복당을 불허하겠다”고 못박았다.

민주당 전북도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최근 성명서를 내고 “경선에 불복해 탈당한 인사는 영구 제명하고 무소속 후보로 승리 후 민주당 입당도 불허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복당·입당이라는 선거 전략으로 유권자들을 현혹하고 있지만, 복당과 입당은 절대 있을 수 없다”고 당의 방침을 재확인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