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00:57
황교안, 공천 불복 무소속 출마자 영구 입당 금지 추진
황교안, 공천 불복 무소속 출마자 영구 입당 금지 추진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3.3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30일 당내 공천 결과에 불복해 4·15 총선에서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인사들에게 경고장을 날렸다. 황 대표는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무소속 출마자들에 대한 영구 입당 금지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이번 총선의 절대 명제이자 국민 명령의 요체는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는 것”이라며 “무소속 출마는 국민의 명령을 거스르고 문재인 정부를 돕는 해당(害黨)행위”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민 명령에 붊복한 무소속 출마에 강력 대응할 수밖에 없다”며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 입당 금지 조치를 취하겠다”고 선언했다.

앞서 당내 복수의 유력 정치인들은 공천에 반발,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대표적으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 윤상현 의원 등이다.

이들은 각각 대구 수성을(홍준표),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김태호), 인천 동미추홀을(윤상현)에 무소속 출마한다. 이들은 당선 후 통합당에 복당하겠다는 입장이나, 황 대표가 ‘복당 불허’ 카드를 꺼내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황 대표는 무소속 출마자를 돕는 당원에 대해서도 엄중 경고했다. 그는 “무소속 (출마자를) 돕는 당원들도 해당행위로 중징계할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중단하고 문재인 심판 대장정에 함께해달라”고 주문했다.

황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은 문재인 정권 폭정에 맞서 국민을 지켜내야 하는 절체절명의 시기”라며 “개개인의 당락을 염두에 분열적 행위를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그는 “우리 역량을 무너뜨리고 이완시킬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다른 어느 때보다 강력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