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01:49
북한, 초대형방사포 또 발사… 김정은은 불참
북한, 초대형방사포 또 발사… 김정은은 불참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3.30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1일 방사포 발사시험을 계기로 한일 지소미아 연장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노동신문 캡쳐
북한이 지난 29일 원산에서 동해안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또다시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초대형 방사포). /노동신문 캡쳐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북한이 지난 29일 원산에서 동해안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초대형방사포)를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노동신문은 30일 북한 국방과학원이 “인민군 부대들에 인도되는 초대형방사포의 전술기술적 특성을 다시 한번 확정하는데 목적을 두고 시험사격을 진행했다”면서 “시험사격은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다만 노동신문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참관 여부를 언급하지 않아 이번 발사에는 불참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올해 들어 진행한 네 차례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 가운데 김 위원장이 불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잇단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와 비난을 의식해 김 위원장이 불참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시험사격에는 리병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군수담당 부위원장 및 군수공업부 간부들, 장창하, 전일호 등 국방과학연구부분의 지도간부들이 참석했다.

리 부위원장은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를 작전 배치하는 사업은 국가방위와 관련한 당 중앙의 새로운 전략적 기도를 실현하는 데서 매우 큰 의의를 가지는 중대사업”이라고 강조해 북한이 개발 중인 무기의 실전 배치에 속도를 내고 있음을 보여줬다.

그러면서도 “초대형방사포무기체계를 인민군부대들에 인도하는데서 나서는 관련 문제들을 료해(파악)하고 국방과학연구부문과 군수공장들에 해당한 대책적 과업들을 주었다”고 노동신문이 전했다. 

리 부위원장의 발언에 따라 북한이 초대형방사포를 실전배치하기까지 해결해야할 문제들이 남아 있음을 추정할 수 있다.

한편 한국 군은 전날 오전 6시 10분쯤 북한 원산 일대에서 북동쪽 동해상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2발의 발사체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사체 비행거리는 약 230㎞, 고도는 약 30㎞로 탐지됐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