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말투까지 바꾼 박성웅, 역대급 ‘빌런’ 탄생
2020. 03. 30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박성웅이 ‘루갈’에서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OCN ‘루갈’ 캡처
박성웅이 ‘루갈’에서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OCN ‘루갈’ 캡처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최강 ‘빌런’이 탄생했다. 첫 등장부터 시선을 빼앗더니,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혹한 모습으로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루갈’로 돌아온 배우 박성웅의 이야기다.

박성웅은 지난 28일 첫 방송된 케이블채널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루갈’(연출 강철우, 극본 도현)로 시청자와 만났다. ‘루갈’은 바이오 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을 얻은 인간병기들이 모인 특수조직 루갈이 대한민국 최대 테러집단 아르고스에 맞서 싸우는 드라마.

극 중 박성웅은 ‘아르고스’의 실세 황득구 역을 맡아 강렬한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첫 등장부터 강렬했다. 득구로 분한 박성웅은 피도 눈물도 없는 날카로운 모습으로 섬뜩함을 안겼다. 고용덕(박정학 분) 회장의 재판의 증인과 경찰관들을 죽이고도 죄책감은커녕, 차분하고 냉혹한 모습을 보인 것. 극이 진행될수록 ‘절대 빌런’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을 정도로 시종일관 악랄한 모습을 보여 긴장감을 자아냈다.

박성웅은 깊은 내공으로 심도 있는 연기를 펼쳐 몰입도를 높였다. 강렬한 인상은 물론, 손짓 하나 눈짓 하나에도 득구 캐릭터의 날카로움을 그대로 녹여내 브라운관을 장악했다. 특히 기존 악역들과는 다른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는데, 박성웅은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평소 말투와 완전히 다른 톤으로 대사를 구사, 색다른 변신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성웅은 앞서 진행된 ‘루갈’ 제작발표회에서 “득구는 항상 날이 서 있다”며 “득구와 같이 있으면 불편하고 같은 공간에 있고 싶지 않은 인물이다. 그런 모습에 포커스를 맞췄고 그래서 말투도 평상시와 다르게 구사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새로운 악역을 완성하기 위해 남다른 고민과 노력을 기울인 박성웅. 그의 열정은 단 1회 만에 빛을 발했다. 박성웅이 얼마나 더 강렬한 모습을 선보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