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01:59
‘경영권’ 지킨 조원태 회장, 코로나19 위기 극복할까
‘경영권’ 지킨 조원태 회장, 코로나19 위기 극복할까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0.03.3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뼈 깎는 자구노력 병행할 것”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부친 고(故) 조양호 회장의 뒤를 이어 한진그룹 회장으로 취임했다. /뉴시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지난 27일 한진칼 주총 이후 담화문을 발표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 1라운드에서 완승을 거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뼈를 깎는 자구 노력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지난 29일 담화문을 내 “코로나19 사태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고, 극복할 것”이라며 “국민과 주주 여러분이 이번 한진칼 주주총회를 통해 보내준 신뢰는 이 위기를 잘 극복하라고 준 기회임을 다시 한 번 명심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앞서 지난 27일 열린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출석 주주 과반(56.67%)의 찬성으로 사내이사 연임에 성공했다. 또 회사 측이 제안한 하은용 대한항공 부사장과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등 사내외이사 선임 안이 전원 가결되면서 완승을 거뒀다.

조 회장은 “이번 (한진칼) 주총은 그 어느 때보다 국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 속에 치러졌으며, 그 과정은 주주들과 직원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듣는 계기가 됐다”며 “이를 한진그룹 발전의 또 다른 밑거름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전 세계가 코로나19 사태로 크나큰 고통을 겪고 있다”며 “특히 항공산업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했던 커다란 위기에 직면해 있고 대한항공의 경우 90% 이상의 항공기가 하늘을 날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 회장은 이를 극복하기 위한 자구계획 이행에 나설 뜻을 밝혔다. 그는 “기존에 발표한 송현동 부지 등 유휴자산 매각과 더불어 이사회와 협의해 추가적인 자본 확충 등으로 회사의 체질을 한층 더 강화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다음달부터 경영 상태가 정상화할 때까지 부사장급 이상은 월 급여의 50%, 전무급은 40%, 상무급은 30%를 반납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조 회장은 정부의 지원도 요청했다. 조 회장은 “코로나19로 촉발된 위기는 단일 기업이나 산업군만의 노력으로는 극복이 어려운 점을 감안할 때 회사의 자구 노력을 넘어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대한항공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적 항공사로서 이와 같은 난국을 헤쳐나가기 위해서 가장 먼저 앞장서겠다. 제가 솔선수범해 혼신의 힘을 다 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정부의 지원 확대를 호소했다.

끝으로 “경영환경이 정상화되면 국가 기간산업으로서의 소명 의식을 바탕으로 국가와 국민 여러분을 위해 더욱 헌신하겠다”며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 것에 대해 늘 부채 의식을 갖고 사회에 더욱 환원하는 기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