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06:12
통합당, '긴급재난지원금은 매표 욕망' 맹비난
통합당, '긴급재난지원금은 매표 욕망' 맹비난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3.31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문재인 정부의 소득하위 70% 가구에 최대 100만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는 결정에 대해 “전형적인 매표용 정책”이라고 맹비난했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31일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어제 정책은 명백히 총선을 겨냥한 매표욕망에 의해 결정됐다”며 “기재부가 정권 핵심인사들과 이 정책에 대해 싸우다시피 저항했다는 보도도 있었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이게 무엇을 의미하겠나. 총선을 앞두고 돈 풀기로 표를 구걸하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기재부의 합리적 정책 제언을 무시하고 정치적으로 이 방침이 결정됐다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30일) 제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소득하위 70% 가구에 대해 4인 기준 1가구당 100만원을 지급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박 위원장은 당시 회의에 참여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겨냥해 “총리까지 한 분이 표 얻을 생각에 나라 곳간이나 정책 합리성은 뒷전으로 했다”며 “오죽하면 홍남기 부총리가 반대 의견으로라도 기록을 남기겠다고 했겠나”라고 비판했다.

신세돈 공동선거대책위원장도 “앞으로 대혼란이 일어날 것”이라며 가세했다. 그는 “나는 70% 하위소득이 되는가 안 되는가, 예금 소득을 집어넣을 것인가 말 것인가 등 어마어마한 혼란에 대해 사전 준비도 없이 정부가 불쑥 발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박 위원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거듭 비판했다. 그는 “근원적인 대책도, 효율적인 것도 안 된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며 “총선을 앞두고 표를 구걸한다는 것이 여실히 드러난다”고 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국민들이 워낙 힘들고 어려우니 지원을 해주겠다는 데 대해 쌍수를 들고 반대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소득하위) 70% 경계를 잡는 어려움이 있다. 그 자체가 국민을 편가르는 결과를 가져오니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