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06:18
황교안, 광화문서 공식선거운동 시작
황교안, 광화문서 공식선거운동 시작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4.02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4·15 총선 공식선거운동일인 2일 종로구 식당을 방문해 손님들과 인사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제공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4·15 총선 공식선거운동일인 2일 종로구 식당을 방문해 손님들과 인사하고 있다. /미래통합당 제공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 공식선거운동일인 2일 0시를 기해 본격 유세에 나섰다.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겸하고 이는 황교안 대표의 첫 발걸음은 서울 광화문광장으로 향했다.

황 대표는 전날(1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이순신 동상 앞에서 ‘나라 살리기·경제 살리기’ 기자회견을 가졌다.

황 대표는 “대한민국 진로를 결정할 총선거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며 “14일 후에는 지난 3년의 참혹한 실패를 반복할 것인지, 아니면 잘못된 국정을 바로잡아 사는 길을 택할 것인지 결정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4·15 총선은 누가 뭐래도 지난 3년의 문재인 정권 실정을 심판하는 선거”라며 “심판은 과거 책임을 묻는 것이기도 하지만 더 나은 미래로 가기 위한 발판”이라고 했다.

이날 출정식에는 박형준·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 등도 동행했다. 박 위원장은 “이번 선거에서 야당에게 힘을 주지 않으면 대한민국을 바로잡을 수 없다”며 “국민 여러분이 3년간 느끼고 경험한 이 나라가 옳지 않다고 생각하면 야당에게 힘을 몰아 달라”고 했다.

신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래 대한민국은 하루도 편안한 날이 없었다”면서 “기회가 평등하지도 않고, 과정이 공정하지도 않으며 결과도 정의롭지 않은 정부를 봐왔기에 이번에는 5천만 국민 손으로 심판해야 한다”고 했다.

자정 즈음 회견을 마친 황 대표는 인근 청진동 편의점을 찾아 첫 유세를 시작했다. 황 대표는 “오늘 첫 손님일 것”이라며 음료수를 구입하고 아르바이트생을 격려했다. 이후 종로의 노포 청진옥, 종로경찰서 청진파출소를 들러 인사했다.

비슷한 시각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서울 중구를 찾아 지상욱(중성동을), 허용범(동대문갑) 후보와 유세를 시작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를 향해 “무능한 정권”이라며 “국민이 현명하고 수준이 높기 때문에 이러한 정부 행태를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국민이 결단을 내려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새벽 5시 45분 옥인동 마을버스 종점 인사로 선거일정을 시작했다. 이어 효자동·평창동·부암동 골목인사에 나설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경기권역 선거대책위원회 회의 참석 후 경기 오산(최윤희)·용인정(김범수)·광주갑(조억동)·남양주병(주광덕)·의정부갑(강세창) 지역에 각각 출마하는 후보들을 격려 방문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