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00:13
황교안의 ‘n번방 호기심’ 발언 정치권서 비난한 까닭
황교안의 ‘n번방 호기심’ 발언 정치권서 비난한 까닭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4.02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 1일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 1일 서울 양천구 목동동로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n번방 호기심’ 발언을 두고 정치권이 일제히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황 대표가 ‘가해자를 두둔한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문제의 발언은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나왔다. 황 대표는 전날(1일) 이 토론회에서 n번방 가입자의 신상공개에 대한 질문에 “호기심 등으로 n번방에 들어왔는데 부적절하다고 판단해서 활동을 그만둔 사람에게는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은 일제히 황 대표의 발언을 비판하고 나섰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황 대표는 n번방 가입을 단순한 호기심으로 치부하고 끔찍한 범죄 가해자에게 관용을 베풀고 싶은 것인가”라며 “그것이 아니라면 심각한 성착취 범죄인 n번방 사건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도 갖추지 못한 것”이라고 힐난했다.

국민의당과 민생당도 가세했다. 문정선 민생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n번방은 결코 호기심에 들어갈 수 있는 방이 아니다”라며 “무지와 무능 무관심이 합치된 구태인물의 결정판이 따로 없다”고 비난했다. 

김예림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부대변인 역시 “황 대표는 이같은 반인륜적 성착취 범죄도 그저 호기심에 돌담 넘어 남의 집 훔쳐본 수준의 경범죄로 여기는 모양”이라며 “이 와중에 가해자를 두둔하는 ‘공감능력제로’ 황교한 대표에게서 일말의 공감능력을 찾기 어렵다”라고 지적했다.

같은 날 ‘n번방 입법 촉구 1인 시위’를 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는 텔레그램 n번방이 ‘호기심’에 들어가 볼 수 있는 공간으로 보이는가”라며 “범죄의 소굴에 오래 머문 사람만 처벌하고, 상대적으로 잠깐 있던 사람은 처벌을 면하게 해주자는 것이 미래통합당 입장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심 대표는 “텔레그램 n번방 접속 링크는 아주 적극적으로 검색해야 하고, 돈을 지불해야 입장을 할 수 있었다”라며 “n번방 참여자들은 단순히 ‘시청’을 한 것이 아니라 피해자에 대한 폭력을 함께 모의하고 부추긴 적극 가담자”라고 강조했다.

n번방 사건이 사회적 공분을 불러온 상황에서 황 대표의 발언을 두고 정치권이 일제히 비판에 나서며 이번 선거 국면에서 새로운 도화선이 될지 주목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