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10:25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직접 대출’ 신청 봇물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직접 대출’ 신청 봇물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0.04.03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들이 1일 대구 중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구남부센터에서 코로나19 관련 긴급대출을 받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소상공인 피해가 커지고 있다. 이에 정부가 긴급 대출 정책을 마련한 가운데 소상공인 직접 대출 본격 시행 첫날 3,000건 이상의 신청 접수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6시 기준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 1,000만원 직접 대출은 총 3,352건이 접수됐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피해 입은 소상공인에 대해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초저금리 대출 △시중은행 이차보전 프로그램 △신속·전액보증 프로그램 등을 시행하고 있다. 

정부는 소상공인들의 신용등급에 따라 지원 방식을 달리 적용하고 있다. 1~3등급의 고신용자는 시중은행에서 ‘이차보전 대출(3,000만원 한도), 4~6등급 중신용자는 기업은행에서 ‘초저금리대출(3,000만원)’ 상품 신청이 가능하다. 해당 대출의 최종금리는 연 1.5%다. 

4등급 이하의 저신용자인 소상공인들은 소상공인진흥공단(소진공)에서 시행하는 ‘경영안정자금’을 직접 대출 받을 수 있다. 소진공 62개 지역센터에서는 연 1.5%로 보증서 없이 자금을 최대 1,000만원까지 신속 대출해주고 있다. 

이 같은 대출은 지난달 25일부터 시범 운영 기간을 거쳐 지난 1일부터 본격적으로 실시됐다. 시범 운영일부터 지난 1일 오후 6시까지 소진공에 대출 건수는 1만381건에 달한다. 총 대출 신청 금액은 1,100억원으로 집계된다.  

소진공은 본격 시행 첫날인 1일, 병목현상을 줄이고자 대출신청 홀짝제를 시행했다. 출생연도에 따라 홀짝제로 접수를 받고 있는 것이다. 또 대출 서류 준비의 편의성 제고를 위해 무인민원서류 발급기를 전국 11개 소상공인 지원센터 내에 설치했다. 이에 따라 대출 상담 신청 급증에 따른 현장의 혼잡이 시범 운영 초기와 비교해 줄어든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