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08:34
웹젠, 뮤 아크엔젤 CBT 임박… 뮤 IP 강화 박차
웹젠, 뮤 아크엔젤 CBT 임박… 뮤 IP 강화 박차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04.03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젠이 올해 출시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는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뮤 아크엔젤' 캐릭터 포토를 공개했다. 웹젠은 이번달 안으로 비공개 시범테스트(CBT)를 위한 이용자 모집에 나설 계획이다. /웹젠
웹젠이 올해 출시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는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뮤 아크엔젤' 캐릭터 포토를 공개했다. 웹젠은 이번달 안으로 비공개 시범테스트(CBT)를 위한 이용자 모집에 나설 계획이다. /웹젠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웹젠이 지난달 출시한 PC온라인 게임 ‘뮤 이그니션2’에 이어 모바일 신작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는 뮤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신작들로 영향력 강화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웹젠이 국내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모바일 신작은 ‘뮤 아크엔젤’이다. 뮤 아크엔젤은 모바일 게임을 PC온라인게임에 가깝게 재현하는데 방점을 찍고 개발 중인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지난 2월 대만에 ‘기적MU:과시대(奇蹟MU:跨時代)’라는 이름으로 선출시한 이후 지난달 13일 대만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매출순위 2위, 애플 앱스토어에서 1위에 오르며 인기몰이 중이다. 웹젠은 뮤 아크엔젤에 뮤 온라인의 캐릭터와 콘텐츠, 사용자 환경 등 대부분의 PC온라인 게임 요소들을 모바일 플랫폼에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모바일 게임 특유의 아이템 파괴와 뽑기 시스템 등 확률형 콘텐츠는 줄이고 전투, 사냥, 채집 등의 콘텐츠 등은 대폭 늘렸다. 게임을 즐기면서 자연스럽게 장비와 아이템을 수집해 캐릭터를 성장시키는 ‘파밍’요소를 늘려 몰입감을 더했다.

또한 뮤 아크엔젤의 흑기사, 흑마법사, 요정 등 뮤 시리즈 게임을 대표하는 캐릭터에는 화려한 갑옷, 날개 등 원작 게임의 특징과 디자인을 그대로 재현했다.

각 캐릭터는 힘, 민첩, 체력, 에너지 등 4개의 스택으로 능력치를 결정하고 레벨업을 거쳐 획득한 스탯 포인트로 성장시킬 수 있다. 캐릭터마다 성장에 필요한 스탯 포인트가 다르고 일정한 스택 포인트의 조건을 달성해야 스킬 학습과 장비 장착이 가능하다.

능력치 분배에 따라 캐릭터를 여러 가지 방식으로 육성할 수 있다. 민첩 흑기사, 에너지 요정 등 특색 있는 성장이 가능하고 육성 방식에 따라 장비의 종류, 스킬, 열매, 룬 등 성장 요소가 달라져 캐릭터의 전투 스타일도 다양하다.

웹젠은 이번 달 비공개 시범테스트(CBT)를 위한 이용자 모집을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뮤 아크엔젤 정식 서비스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웹젠 관계자는 “뮤 아크엔젤은 대만에 선출시돼 게임성을 인정받았다”며 “올해 상반기 중으로 일정에 맞춰 게임의 세계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게임영상 등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