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01:35
코로나19에도 뽑는다… 쌍용건설, 경력직 30명 채용
코로나19에도 뽑는다… 쌍용건설, 경력직 30명 채용
  • 서종규 기자
  • 승인 2020.04.06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건설이 오는 4월 15일까지 경력직 30여명을 채용한다./쌍용건설
쌍용건설이 오는 4월 15일까지 경력직 30여명을 채용한다./쌍용건설

시사위크=서종규 기자  쌍용건설이 코로나19 사태로 채용시장이 위축된 상황에도 대대적 채용에 나선다. 국내 주택사업 호조와 해외사업 확대 등이 채용의 배경이라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쌍용건설은 지난 1일부터 오는 15일까지 경력사원 약 30명을 채용한다. 채용부문은 국내영업 부문 △주택사업 △건축영업 △도시정비 △마케팅 경력직 및 기술직 부문 △국내건축 △해외건축 △국내토목 등의 분야에서 경력사원을 채용할 예정이다.

지원자격은 4년제 대학교 이상 해당분야 전공자로 3~8년 내외의 실무 경력자다. 지원분야와 관련된 국가 자격증 보유자와 영어회화 능통자, 해외근무 가능자, 보훈대상자 및 장애인은 관련법률에 의해 우대한다.

전형방법은 온라인 서류전형과 온라인 인성검사, 실무 및 임원면접 순이며 지원자의 성장잠재력을 평가한 뒤 신체검사를 거쳐 최종합격자를 결정한다. 최종합격자는 2020년 6월에 입사하게 되며 면접전형은 5월 중 주말(토요일)을 이용해 진행할 예정이다.

쌍용건설은 코로나19 사태로 건설업계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대대적으로 채용에 나선 이유에 대해 국내 주택사업의 호조와 강점을 지닌 해외사업이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쌍용건설은 통합 브랜드 ‘더 플래티넘’을 앞세워 분양한 ‘쌍용 더 플래티넘 해운대’ 등 4개 단지를 성공리에 분양했고, 이를 포함해 올해 서울과 부산에서 총 11개 단지, 7,300여 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쌍용건설은 이번 채용을 통해 본격화된 국내주택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쌍용건설은 해외 21개국에서 약 130억 달러 규모의 167개 프로젝트를 수주해 현재 8개국 약 30억 달러 규모의 26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아울러 PQ(입찰자격사전심사제) 통과 후 입찰을 진행 중인 해외 프로젝트는 총 34건, 약 165억 달러 규모에 달한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영업력 확대 및 수주현장 증가로 6년 연속 신입 및 경력, 인턴사원 약 300명을 신규 채용해 왔다”며 “최근 회사가 강점을 지닌 국내외 고급 건축 분야의 수주 증가 및 주택사업 확대에 따라 경력직을 채용하게 됐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