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05:11
문재인 대통령, ‘총선 하루 전’ 아세안+3 화상정상회의 참석
문재인 대통령, ‘총선 하루 전’ 아세안+3 화상정상회의 참석
  • 서예진 기자
  • 승인 2020.04.13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정상들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의장성명과 공동비전을 채택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9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제공
지난해 11월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정상들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의장성명과 공동비전을 채택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9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제공

시사위크=서예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4일 오후 4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3(한중일) 특별화상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아세안+3이란 동남아시아 국가연합 10개국과 한국·중국·일본 3개국의 정상이 참여하는 회의체로 의장국은 베트남이 맡고 있다.

지난 12일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에 따르면, 이번 정상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공조 방안과 사회·경제적으로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 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윤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역내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안전한 역내 환경 구축을 위한 보건협력 강화 방안을 제안할 예정”이라며 “경제 분야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글로벌 공급망 유지와 필수 인적 교류 및 이동 보장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역내 국가 간 공조 방안을 담은 정상선언문이 채택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주요20개국(G20) 정상들 역시 지난달 26일 화상으로 특별정상회의를 열고 ‘코로나19에 대한 공동성명문’을 채택하고 국제 공조 강화를 다짐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세안+3 화상정상회의가 4·15 총선 하루 전에 열려 야당이 반발할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회의 일정은 의장국인 베트남을 중심으로 회원 국가들과 상의 하에 날짜와 시간이 결정된 것”이라며 “정치적 해석과 연계될 개연성은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지난 7일 열린 아세안+3 보건분야 장관급 화상 회의에서는 코로나19 관련 각국의 대응 및 아세안 회원국가와의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참석 장관들은 코로나19 치료 경험을 적극 공유키로 하는 내용을 중심으로 한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