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07:27
[통합당 읍소] "여당 180석 저지해 달라”
[통합당 읍소] "여당 180석 저지해 달라”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4.13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미래통합당 회의실에서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미래통합당 회의실에서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13일 “여당이 얘기하는 180석, 국회를 일방 독점 운영할 수 있는 선을 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통합당은 자체 조사 결과 ‘개헌 저지선’인 101석(300석 기준) 확보도 위태롭다고 판단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주말 자체 여론조사 판세를 분석해보고 심각한 위기 의식을 느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전날(12일) ‘범진보진영 180석’ 발언과 관련해 “주말을 거치기 전까지는 과장된 얘기일 수 있다고 봤는데 오늘 전략적 판단을 해보니 과장이 아니다”라며 “상황이 얼마나 엄중한가를 (국민이) 아셔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이 나라 민주주의를 살리고, 이 나라가 특정 세력이 일방적으로 좌지우지하는 나라가 되지 않게 하기 위해 국민들이 힘을 모아 달라”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이 정권 들어와 대법관 14명 가운데 9명, 헌법재판관 9명 중 6명이 바뀌었는데 대개 이 정부와 코드가 일치하는 정치적 성향을 가진 판사들로 채워졌다”고 했다. 이어 “지방정부를 보면 광역단체장 17개 중 14개, 기초단체장 90%가 여당 단체장이다. 지방의회도 거의 독점하고 있다”며 “교육감도 17명 중 진보교육감이 14명”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 선진화법이 무력화될 수 있는 의석을 여당이 갖게 되면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엄청난 위기를 가져오는 현상이 된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예상 의석 수’에 대해서는 다소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 현재 선거 판세가 여당에 비해 불리하게 돌아간다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박 위원장은 “지금은 의석을 예상할 때가 아니다”라며 “국민께 한 번만 도와주십사, 삼권분립을 기초로 한 민주공화국의 정치적 균형을 맞춰주십사 호소드린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