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02:35
‘세월호 막말’ 차명진 총선 완주… 중도층 표심엔 어떤 영향?
‘세월호 막말’ 차명진 총선 완주… 중도층 표심엔 어떤 영향?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4.15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시병 차명진 후보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 통합당 당사에서 열리는 윤리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차에서 내려 전화통화를 하며 들어서고 있다./뉴시스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시병 차명진 후보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 통합당 당사에서 열리는 윤리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차에서 내려 전화통화를 하며 들어서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세월호 텐트 막말’ 파문을 일으킨 미래통합당 차명진 경기 부천병 후보가 4‧15 총선을 완주하게 되면서 중도층 표심에 어떤 영향을 미쳤을지 총선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가 총선 전날인 14일 통합당의 제명 결의를 무효로 해달라는 차 후보 측의 제명 결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함에 따라 차 후보는 총선 완주가 가능해졌다.

법원은 “당원에 대한 제명은 중앙윤리위원회가 제명을 의결하고 최고위원회가 제명을 의결해 효력이 발생한다”며 “그러나 통합당은 윤리위 회의를 열지 않아 규정상 주요 절차를 거치지 않은 경우로, 그 하자가 중대·명백하다”고 설명했다.

차명진 후보가 법원에서 제명 무효 결정을 받음에 따라 경기도 부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차 후보의 등록무효 결정을 취소했다.

차 후보는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선거에서 저의 목표는 이땅의 자유를 가로 막는 우상, 성역, 비겁함과 정면으로 싸우는 것이었다. 세월호 우상화는 그 중 하나이자 가장 강한 표상이었다”며 “제가 겪은 모든 시련은 제가 마음먹고 양심에 따라 취한 행동의 당연한 결과임을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통합당에 투표해달라. 문재인 폭정을 저희가 끝내겠다”며 “김종인 선대위원장, 황교안 대표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통합당 지도부는 차 후보에 대해 “통합당 후보로 인정하지 않는다”며 선을 긋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전날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종로 평창동 유세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법원의 결정은 존중하지만, 정치적 행위는 정치적 행위로써 평가해야 한다”며 “저희는 (차 후보를) 공식 후보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도 같은 자리에서 “후보로 인정 안 한다고 이미 이야기를 했는데 더 물을 것이 뭐가 있느냐”며 “정치인은 정치적으로 판단하면 끝나는 것이지, 법률로 따져봐야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