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08:52
민생‧정의‧국민의당, 이번 총선서 웃을수 있을까
민생‧정의‧국민의당, 이번 총선서 웃을수 있을까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4.15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여야 당 대표 및 선대위원장 등이 각각 사전투표 및 투표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시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여야 당 대표 및 선대위원장 등이 각각 사전투표 및 투표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이번 4‧15 총선은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양강 대결이 점쳐지는 상황에서, 제3당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펼친 민생‧정의‧국민의당 중 ‘진정한 승자’가 어디일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해 선거법 개정으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최초로 시행되는 상황에서 군소정당의 약진이 기대됐지만, 거대양당의 비례정당은 물론 위성정당까지 난립한 상황에서 이들 정당은 어려움에 부딪혔다. 

당초 이들 정당은 모두 ‘원내교섭단체’ 구성을 목표로 했다. 하지만 거대 양당이 ‘정권 안정론’과 ‘정권 심판론’을 앞세우며 지지세를 결집해 목표 달성이 사실상 어렵게 됐다. 정의당은 지역구를 포함해 10석, 국민의당은 5석, 민생당은 3석 내외를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막바지까지 ‘양당 심판’을 강조하며 부동 표심 잡기에 힘을 쏟아왔다. 손학규 민생당 상임 선대위원장은 전날(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오만한 친문 정부와 집권여당이 정신을 차리라는 뜻으로 민생당에게 한 표를 달라”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역시 같은 날 국토 종주 후 기자회견에서 “국민의당이 이겨서 무능하고 교만한 집권여당을 견제 하겠다”며 “반사이익에만 기대어 먹고 살려는 야권을 혁신해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역시 전날 지역구 마지막 유세에서 “제1당도 결정됐고 제2당도 결정됐다”며 “21대 총선 변수는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될 수 있느냐 없느냐가 21대 국회의 성격을 규정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가장 최근까지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상승세라는 점을, 국민의당은 안철수 대표의 국토 종주를 통해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점 등을 두고 선거 결과에 기대를 갖는 분위기다. 또 민생당의 정당 투표율이 3%대를 넘기느냐도 관심거리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