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09:54
네이버, 실검 서비스 재개… 어떻게 개편됐나
네이버, 실검 서비스 재개… 어떻게 개편됐나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0.04.1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가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종료된 지난 15일 오후 6시부터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를 재개했다. 기존에 제공하던 서비스에서 이용자들이 관심과 취향을 반영할 수 있도록 개편했다. /네이버
네이버가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종료된 지난 15일 오후 6시부터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를 재개했다. 기존에 제공하던 서비스에서 이용자들이 관심과 취향을 반영할 수 있도록 개편했다. /네이버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네이버가 21대 총선 기간 중단한 급상승 검색어를 다시 제공한다. 선거 기간 동안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를 개편한 네이버는 향후 이용자들의 관심과 취향, 사회현상 등을 누릴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드는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는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끝난 지난 15일 오후 6시 급상승검색어 서비스를 재개했다. 이와 함께 이용자 개인의 관심과 취향이 더욱 반영되도록 개편했다.

네이버는 지난해 11월 말부터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에 인공지능(AI) 기반의 검색어 추천 시스템 ‘리요’를 적용하고 있다. 리요는 △이슈별 묶어보기 △이벤트 할인 △엔터테인먼트 △스포츠 △시사 등 5가지 카테고리의 급상승 검색어 차트 노출 정도를 개인의 선호에 따라 조절해준다.

이번 개편 작업을 통해서는 이용자가 검색어 차트의 가중치를 직접 설정해야 차트를 볼 수 있도록 했다. 포털이 설정해 이용자의 관심과 취향을 설정해 권리와 자유를 침해하지 않겠다는 행보로 풀이되고 있다.

네이버는 이용자가 직접 차트를 설정함으로서 맞춤형 서비스를 더욱 잘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네이버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었던 ‘검색어트렌드 서비스’를 검색차트판에 적용할 계획이다. 검색차트판 이용자 모두가 사회적 관심사의 변화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이 외에도 차트의 다양성 강화를 위해 검색어 트렌드 외에도 음성검색 차트, 음악검색 차트 등 새로운 차트들의 도입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검색차트판이 다른 이용자들의 다양한 관심과 사회현상 등을 보여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용자들에게 보다 가치있는 데이터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