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10:07
민주당, 선대위 해단식… “열린우리당 아픔 반면교사 삼아야”
민주당, 선대위 해단식… “열린우리당 아픔 반면교사 삼아야”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04.17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이인영 원내대표, 더불어시민당 최배근, 우희종 공동대표 등 지도부가 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국민에게 허리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 이인영 원내대표, 더불어시민당 최배근, 우희종 공동대표 등 지도부가 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국민에게 허리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4·15 총선에서 압승을 거둔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도 가졌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 이인영 원내대표, 우희종·최배근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현충원에 참배했다.

이해찬 대표는 방명록에 “나라다운 나라를!”, 우 대표는 “21대 국회, 국민을 위하여!”, 최 대표는 “누구도 흔들 수 없는 나라로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민주당은 이후 열린 선대위 해단식에서 총선에서 압도적 지지를 보내준 민의에 부응하기 위해 “경제 민주당, 일자리 민주당”을 만들자고 다짐했다.

특히 지도부는 총선 압승으로 국민에게 결코 자만한 모습을 보여서는 안된다는 점을 강조하며 겸손‧안정감‧신뢰감‧균형감을 보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과거 민주당의 전신 열린우리당의 아픔을 반성하고 반면교사 삼아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열린우리당은 2004년 총선에서 노무현 대통령 탄핵 역풍으로 과반(152석) 의석을 차지하고도 제대로 성과를 내지 못해 지지율이 급락했고 보수진영에 정권까지 넘겨줘야 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함께 개최한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우리 양당은 성원에 보답하는 막중한 책임감을 가져야겠다. 이번 선거를 돌이켜보면 국민들께서 주신 의석에는 그 만큼의 책임이 따른다”며 “이런 사실을 결코 잊지 말고 항상 겸허한 자세로 국민의 뜻을 먼저 살펴 일하고, 반드시 소기의 성과를 거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당선자들에게 “등원하시기 전까지는 연합정당에 소속되어 계시므로 민주당과 다른 당선자들의 입장을 고려해서 말씀과 행동에 신중을 기해주시길 다시 한 번 부탁의 말씀을 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열린우리당의 아픔을 우리는 깊이 반성해야 한다”며 “반성해서 우리에게 맡겨진 소임이 소중한 만큼 우리도 여러 가지를 깊이 생각하면서 앞으로의 원내 국회뿐만 아니라 정당을 잘 운영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은 “국민께서 저희에게 주신 책임을 이행하려면 국민의 뜻을 모으고 야당의 협조도 얻어야한다. 그런 일의 시작은 겸손에 있다”며 “모든 강물이 바다에 모이는 것은 바다가 낮게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저는 우리의 책임을 네 가지로 규정한다. 첫째는 코로나19의 조기 퇴치다. 둘째는 경제의 조속한 회복이다. 셋째는 다른 국정과제다”며 “끝으로 우리의 태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금 전 이해찬 대표께서 과거의 아픈 경험을 말씀해주셨다. 그때의 경험을 반면교사로 삼을 필요가 있다”며 “국민 앞에 조금이라도 오만이나 미숙, 성급함이나 혼란상을 드러내면 안 된다. 항상 겸손하고, 안정감, 신뢰감, 균형감을 드려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인영 공동선대위원장 “민주당은 오늘부터 국민의 소중한 일자리를 지켜내는 것을 당의 지상과제로 삼아야한다”며 “본격화된 코로나19 경제 전쟁에서 우리 국민의 삶을 지켜내기 위해서 혼신의 힘을 다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코로나19 경제 전쟁의 승리가 우리의 총선 승리보다 백배천배 더 중요하다”며 “민주당은 다른 모든 일을 제치고 국민의 소중한 일자리를 지키는 ‘경제 민주당’, ‘일자리 민주당’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