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21:18
통합당, 오거돈 진상조사팀 구성… 민주당과 조율문제도 조사 예정
통합당, 오거돈 진상조사팀 구성… 민주당과 조율문제도 조사 예정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4.27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심재철 미래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미래통합당이 27일 성추행 사건으로 자진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즉각 긴급 체포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더불어민주당의 성범죄 진상규명에 대한 별도 조사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심재철 통합당 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 전 시장의 성범죄는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으로 현행범으로 긴급 체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총선 직전에 여권 주요 인사인 부산시장이 사퇴 약속을 하는 큰 사건이 벌어졌는데 청와대와 민주당이 몰랐다는 말을 믿을 국민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건이 터지고 나서 마무리에 나선 오 전 시장의 측근은 직전 청와대 행정관이었다. 공증에 나선 법무법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만든 법무법인 부산이고 현 대표인 변호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라며 “이런 특수관계인데 어느 국민이 청와대가 몰랐다는 말을 믿겠나”라고 설명했다.

심 권한대행은 “선거기간 중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야당에게 총선용 정치 공작을 준비한다고 말한 적 있는데 아마 이것이 오거돈 사건을 염두에 두었던 것이 아닌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실제 오 전 시장은 성추행 피해 여성에게 시장직을 4월 말까지 사퇴하겠다는 약속을 했고, 이 과정에서 법무법인 부산이 공증 서류 작성을 맡았다.

야권에서는 오 전 시장이 4·15 총선에 미칠 악영향을 고려해 민주당이 사퇴 시점을 조율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통합당은 곽상도 의원을 중심으로 한 민주당 성범죄 진상규명 조사팀을 꾸리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조사팀은 민주당 김남국 경기 안산단원을 당선인의 여성 비하 발언 팟캐스트 복수 출연, 박원순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의 성폭행 사건도 다룰 계획이다. 조사팀은 통합당의 21대 국회의원 당선자를 포함한 10명 이내로 구성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