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09:54
곽상도 “오거돈 사건, ‘친문’에 의해 철저 은폐”
곽상도 “오거돈 사건, ‘친문’에 의해 철저 은폐”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4.2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곽상도 진상조사단 위원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성범죄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미래통합당 곽상도 진상조사단 위원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성범죄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28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 “‘친문(재인)’에 의해 철저히 은폐 중”이라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 신고 접수부터 사퇴 공증 절차를 진행한 법무법인까지 친문 인사들이 연루돼 있다는 이유에서다.

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성추문 진상조사단(가칭) 첫 회의에서 “은폐 상황을 보면 눈에 보이지 않는 권력기관이 작동하고 있다는 의심을 떨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피해자 성추행 신고 접수는 부산성폭력상담소에서 열렸는데 이곳 소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공개 지지했던 분"이라면서 “(오 전 시장의 사퇴) 공증은 법무법인 부산에서 이뤄졌는데 문재인 정부와 특수한 관계”라고 비판했다.

법무법인 부산은 문 대통령이 2012년 대선 출마 전까지 대표변호사로 활동한 곳이며, 현 대표인 정재성 변호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다.

지난 7일 성추행 사건 발생 직후 오 전 시장 측은 피해자의 사퇴 요구를 받아들여 이달 말 사퇴하겠다는 내용의 각서를 썼고, 법무법인 부산의 공증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오 전 시장의 사퇴 시점을 4월 말로 못박은 것을 놓고도 정부와 여당이 총선에 끼칠 영향을 감안해 사건을 인지하고 사퇴 시점을 조율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총선을 앞둔 여당 입장에서 여당 소속 현직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은 전국적 역풍을 초래할 수 있는 심각한 악재이기 때문이다.

통합당은 공증을 담당한 법무법인 부산의 변호사가 누구인지도 물색하고 있다. 곽 의원은 “공증을 담당한 변호사가 누군지 밝혀야 한다”며 “정부가 함구로 일관할 것으로 예측하지만 이런 내용은 국민 앞에 떳떳하게 다 나타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통합당은 법무부에 관련 자료를 요청하기도 했다. 그는 이어 “권력기관에 의한 범죄 사실 관련 은폐를 저희들은 계속 추적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